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의공원 일대 노점 12개소 모두 철거
7월 3일과 4일 이틀 간. 수십차례 만남 통해 노점상 모두로부터 동의 받아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7/08 [07:23]

광진구는 73일과 4일 구의공원 일대 노점 12개소를 모두 철거했다.

 

▲ 구의공원 일대 노점 12개소가 모두 철거됐다. 사진은 노점 철거 모습  © 디지털광진



민선8기 들어 광진구의 노점들이 확 줄었다. 거리 곳곳에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88개의 노점을 정비한 것이다. 비좁고 지저분했던 거리가 넓어지고 주변이 깨끗해졌다.

 

구의공원 앞 노점은 30년 전부터 포장마차가 늘어섰던 곳이다. 밤마다 취객들로 붐비는 이곳은 오랜 세월동안 소음과 냄새 등으로 주민불편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주민의 통행을 방해하고 공원주변의 환경을 저해하는 등 다양한 문제들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노점 운영자들과 사전협의를 거치고 자진정비를 안내했다. 이후 개별면담, 방문상담 등 수십차례 만남을 통해 12개소 노점 운영주 모두로부터 동의를 얻어냈다.

 

철거 과정은 2일간에 걸쳐 진행됐다. 포창마차는 공원옹벽과 가로수 사이에 가설건축물 형태로 되어 있어 철거작업에 어려움이 따랐다. 전문인력을 투입하고 집게차, 지게차 등 철거장비를 동원해 사고없이 진행됐다. 전기단선을 시작으로 시설물 해체, 폐기물 처리, 청소 및 방역작업까지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이는 지난해 강변우성아파트 주변의 노점상 19개소를 철거한 바 있으며 지난 4월에는 강변역 일대 노점상 18개소를 정비했다.

 

▲ 철거현장을 점검하는 김경호 구청장  © 디지털광진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소통은 행정의 기본이다. 이번 노점상 철거는 느리더라도 원칙을 가지고 꾸준히 추진하면 이뤄낸다는 소통행정의 힘을 보여주는 모범적인 사례라며 앞으로도 지역내 불법 노점을 정비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철거 전 모습  © 디지털광진

 

▲ 노점상 철거 후 모습  © 디지털광진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8 [07:23]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 마리 2024/07/12 [11:28] 수정 | 삭제
  • 거리가 정비되는 것은 환영하는 바이나 오랜 동안 삶의 터전이었을 노점 상인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편치만은 않습니다. 더불어 사는 세상의 상생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 세양 2024/07/08 [12:27] 수정 | 삭제
  • 주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행정이 아니라 신세계라는 재벌 기업이 구의공원을 파괴하러는 사전 작업을 해준 것이라 광장히 불쾌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