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강산 의원, “현장실습 노동인권 강화돼야‘
서울시교육청 고등학교 현장실습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안 통과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7/02 [07:06]

서울시의회 박강산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발의한 서울시 고등학교 현장실습 지원에 관한 조례일부개정조례안이 지난 28일 제324회 정례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 서울시의회 박강산 의원  © 디지털광진



개정조례안은 고등학생 현장실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노동인권침해로부터 현장실습생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위원회 구성원에 학교전담노무사를 포함하고, 교육감과 학교장이 학생의 노동인권 및 안전보장에 관한 책무를 강화하는 근거를 담고 있다.

 

특히 현장실습생이 실습을 거부 또는 중지하는 사유에 노동인권침해를 신설하고, 현장실습 산업체와 학교장은 그 조치 결과를 교육감에게 보고해야 한다고 규정해 보다 책임있는 현장실습이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 의원은 현장실습은 직업계고등학교 학생이 산업체 현장 경험을 통해 실무역량을 향상하고 진로 설정에 도움을 주는 제도이지만 그동안 학생의 인권과 안전이 보장되지 않아 안타까운 사고가 많았다현장실습생의 생애 첫 노동의 경험이 좌절로 흐르지 않는 실습환경이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의원은 학생인권조례 폐지안이 또다시 가결됐지만 좌절하지 말고 전진해야 한다학생인권과 노동인권을 아울러 교복 입은 시민의 존엄과 가치가 흔들리지 않도록 제도적 뒷받침을 이어가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7/02 [07:06]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