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희망두배 청년통장 참여자 426명 모집
2년 또는 3년간 매월 15만원씩 저축하면 저축액의 100% 추가 지원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4/06/04 [06:36]

광진구가 근로 청년의 경제적 자립 지원을 위한 ‘2024년 희망두배 청년통장신규 참여자 426명을 모집한다.

 

본인 명의로 통장을 개설한 뒤, 매월 15만원씩 꾸준히 저축하면 예금액의 2배 이상을 돌려받을 수 있다. 2년간 저축하면 720만원, 3년 만기 후에는 1,080만원과 이자를 지급받게 된다.

 

대상은 광진구에 거주 중인 18~34세 일하는 청년이다. 공고일(520) 기준 최근 1년간 3개월 이상 근로했거나 근로 중이어야 한다. 본인 소득이 월 255만원(세전) 이하면서, 부모나 배우자 연 소득이 1억원 미만이고 재산은 9억원 미만인 경우만 가능하다.

 

참여 희망자는 이달 10일부터 21일까지 주소지 동주민센터 또는 서울시자산형성지원사업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대상자 선정은 서울시복지재단 심의를 거쳐 1015일 발표될 예정이다.

 

저축은 11월부터 가능하다. , 일정 조건을 충족해야 지원액 전액을 받을 수 있다. 약정기간의 50% 이상 월 1회 저축하고 근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서울시에 계속 거주 중이면서, 서울시복지재단에서 제공하는 금융교육을 연 1회 이상 이수해야 된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년의 자립 기반 형성을 위한 지원사업이라며, “결혼과 창업, 안정적인 주거 생활을 위한 목돈 마련에 큰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광진구청 누리집 또는 희망두배통장 콜센터(1688-145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04 [06:36]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