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지켜나간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성명 발표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5/18 [10:24]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7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이하여 시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를 지켜나갈 것을 다짐했다.

 

▲ 5.18 민주화운동(사진출처-5.18기념재단)  © 디지털광진


  

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에서 올해는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이다.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민주영령들의 희생을 다시 한 번 되새기며 마음 깊이 명복을 빈다. 41년 전, 광주시민들은 신군부와 계엄군의 무자비한 탄압과 폭력, 조직적인 은폐 속에서도 타협하거나 무릎 꿇지 않았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이 땅에 민주주의가 뿌리내리기 위한 밑거름이 되는 것을 기꺼이 받아들였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을 기렸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는 민주영령의 희생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었던 것임을 잘 알고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하여 2016님을 위한 행진곡 5.18기념곡 지정 촉구 결의안채택, 2017서울시 민주화운동 기념에 관한 조례안·개정, 2019년에는 자유한국당 5.18망언 3인방 규탄대회 및 자진사퇴 촉구”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부정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국회의원 사퇴 촉구 결의안채택 등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의원들은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앞으로도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지원 및 진실규명을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 또한 민주영령들이 진정으로 바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갈등이 아닌 협력과 소통으로, 현재에 안주하지 않은 변화와 혁신으로, 민생의 안정과 일상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18 [10:24]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