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은행-보증재단, 소상공인 지원위한 업무협약
28일 광진구-국민,신한,하나은행-서울신용보증재단 업무협약식 개최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4/28 [18:06]

광진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28KB국민은행·신한은행·하나은행 및 서울신용보증재단과 광진구 소상공인 특별보증 및 이자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상공인 특별보증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 28일 열린 업무협약식  © 디지털광진


  

협약을 통해 광진구와 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총 200억 원의 융자금을 조성하고, 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2천만 원까지 1년간 무이자 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무이자 특별보증은 시-구 협력 위기극복 재난지원금의 일환으로 마련된 것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한 소상공인에게 신용보증을 지원하여 대출 문턱을 낮춰주는 제도다.

 

특히, 이번 특별보증은 담보력이 부족하더라도 6개월 이상 사업장을 운영한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융자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광진구 내 국민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전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선갑 구청장은 우리 구에서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시행한 소상공인 무이자 무보증료 융자지원이 수범사례가 되어 서울시 전체로 확대 추진됐다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 아울러 지역의 소상공인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참해 준 KB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을 비롯해 함께 힘을 모아준 신한은행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28 [18:06]   ⓒ 디지털광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