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의회, 방역최전선 선별검사소 격려방문.
박삼례 의장, 전은혜 운영위원장 19일 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보호소 방문
 
디지털광진
 

광진구의회(의장 박삼례)19일 구에서 운영하고 있는 (임시)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보호소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을 지키고 있는 의료진과 직원들을 격려했다.

 

▲ 선별진료소가 있는 광진구보건소를 방문한 박삼례 의장과 전은혜 운영위원장이 이희영 보건소장에게 격려품을 전달하고 있다.     ©디지털광진

 

이날 방문은 한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 중인 선별검사소와 생활치료보호소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으며, 코로나 19 확산 방지와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광진구의원들을 대표해 박삼례 의장과 전은혜 의회운영위원장이 현장을 방문했다.

 

작년 초 시작된 코로나19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은 채 새해까지 그 기세를 떨치고 있다. 1190시 기준 확진자 수는 국내 73,115, 서울 22,717명으로 17개 광역자치 단체 중 서울시가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광진구는 총 553명으로 25개 자치구 중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가 가장 작은 자치구에 속하고 있다.


선별검사소를 방문한 박삼례 의장은 광진구가 확진자 수 최저를 유지할 수 있는 동력은 한파에도 구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직원들 덕분이다. 어려운 시기이지만 우리 모두 마스크를 벗을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며 감사와 당부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생활치료보호소에서 전은혜 의회운영위원장은 확진자와 가장 밀접한 공간인 만큼 개인 방역에 더욱 힘써 주기를 부탁드린다. 의료진과 직원들의 안전이 곧 광진구민의 안전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광진구 보건소 선별검사소는 코로나19 상황종료시까지, 임시선별검사소 2개소는 214일까지, 생활치료보호소는 219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 자양보건지소 임시선별진료소를 방문한 광진구의원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1/01/19 [21:1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