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 자치구 여성의장 간담회
광진구 박삼례 의장 등 참석. 의장들 ‘지방자치법 개정안 주민자치회 삭제 유감’
 
디지털광진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더불어민주당, 동대문3)은 서울 자치구 제8대 후반기 여성의장 6명과 간담회를 갖고, 오는 9일 국회 본회의 통과가 유력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주요 내용과 이에 따라 예상되는 지방의회의 변화에 대해 논의했다.

 

▲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가운데)이 서울시 자치구의회 여성의장단과 간담회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좌측에서 세번째가 광진구의회 박삼례 의장.     © 디지털광진

 

 

김 의장은 지난 3일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의 핵심사항 4가지, 기관구성 다양화(4), 자치입법권 강화(28), 정책지원 전문인력 도입(41),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103) 등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법안이 통과되면 지방자치 여건에 맞는 지자체 형태를 만들어갈 수 있고, 자치입법권 침해가 어려워지기에 지금껏 우리가 염원해왔던 자치분권의 실질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자치구의회 의장들은 법안심사소위 심사과정에서 여야 간 입장차로 삭제된 주민자치회 도입 조항에 대해 지방분권특별법에 의거해 현재 주민자치회가 운영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작 정식 개정법안에 포함되지 않아 아쉬움이 크며, 자치회에서 활동 중인 주민들의 혼란도 클 것으로 보인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장은 각 시·도의회, 시군자치구의회의 입장이 조금씩 다르기에, 이번 국회 행안위 전체회의를 통과한 법안에 여러모로 아쉬움이 있으실 것으로 생각한다. 건의사항을 감안해 지방의회 전체 입장을 다시 한 번 국회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박삼례 광진구의회 의장, 황주영 강동구의회 의장, 최윤남 노원구의회 의장, 박경희 서대문구의회 의장, 김안숙 서초구의회 의장, 은승희 중랑구의회 의장 등 6명이 참석했다.

 

▲ 간담회 모습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0/12/07 [17:37]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