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미래유산 영상 공모전 ‘어린이대공원’ 최우수상
미래유산 클립영상 공모전에서 ‘100년 후 보물, 어린이대공원’ 최우수상
 
디지털광진
 

서울시가 개최한 「서울 미래유산 클립영상 공모전」에서 서울미래유산어린이대공원을 담은 「100년 후 보물, 어린이대공원」이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등 8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 공모전 최우수상을 수상한 '100년 후 보물 어린이대공원' 영상 갈무리     © 디지털광진

 

 

 서울시는 지난 8 10일부터 10 5일까지 공모전 작품 접수를 받았으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작품의 공감성, 활용성, 작품성 등을 심사해 21일 총 8(최우수상1, 우수상2, 장려상5)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이번 공모전은 시민이 직접 만든 영상 콘텐츠를 통해 서울미래유산에 얽힌 시민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미래유산 사업을 알리기 위해 마련되었다. 공모전은 470개 서울미래유산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자유주제로 진행되었다. 

 

최우수상은 이지원 님의 <100년 후 보물, 어린이대공원>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어린 시절 부모와 자녀 세대의 기억이 공존하는 미래유산어린이대공원을 주제로 미래의 아이들에게 추억의 공간이 될 수 있는 놀이공원을 어린이 스스로가 잘 보존하고 가꾸자는 다짐을 담고 있다. 또한, 어린이가 직접 영상에 출연하여 어린이 대공원을 소개하고 체험하는 등 친숙함과 공감대를 이끌어냈다는 평을 받았다 

 

우수작 2점은 서울의 대표적 랜드마크인남산서울타워의 모습을 계절별로 담아낸 김세민 님의 <늘 그 자리에>와 시민들에게 친숙한 소화제활명수 123년의 역사를 재미있게 설명한 최한비 님의 <백년 묵은 소화제, 활명수>가 선정되었다. 이외에도 북촌한옥마을, 장수마을, 해방촌을 비롯하여 우리 주변의 미래유산에 관한 시민들의 이야기를 친숙한 시각과 뛰어난 편집기법으로 담은 작품들이 선정되어 서울의 다양한 매력을 감상할 수 있다. 

 

선정된 8편의 수상작은서울 미래유산 홈페이지’(http://futureheritage.seoul.go.kr ) 및 서울 미래유산 SNS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11월 중 서울 내 공원, 걷고 싶은 거리, 광장 등 시민이 다수 모인 곳에 영상홍보차량으로 수상작을 송출하는게릴라 상영 방식으로 수상작들을 널리 홍보할 계획이다.  

 

서울미래유산은 다수의 시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공통의 기억과 감성을 지닌 근현대 서울의 유산으로, 2013년부터 시작하여 현재 470개의 미래유산이 선정되어 있다. 서울시는 미래유산 보존에 대한 시민공감대 형성을 위해 이번 공모전을 비롯하여, 돈의문박물관마을 내서울미래유산관운영, 답사프로그램 운영 등 시민과 함께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김경탁 문화정책과장은이번 클립영상 공모전에 뛰어난 작품으로 참여하여 서울미래유산에 담긴 추억을 공유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시민들이 직접 발로 뛰며 담아낸 소중한 영상이니만큼 미래유산을 알리는 데 적극 활용하겠으며, 이와 같은 다양한 시민 참여 공모전을 통해서 시민들이 미래유산의 가치를 인식하고, 보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0/22 [08:3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