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통 함께 나눠요’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추진
광진구, 임대료 인하하는 임대인에게 최대 500만원 상당의 혜택 지원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9월 말까지 추진한다.

 

▲ 지난 4월 추진됐던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 접수 모습     © 디지털광진

 

 

착한 임대인 사업은 임대인과 임차인의 상생 유도와 사회적 분위기 확산을 위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임대인에게 최대 500만 원 상당의 혜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선정된 임대인은 방수, 단열, 창호 등의 건물보수비 또는 월 1회 전기안전점검비를 임대료 인하 금액의 30%이내, 최고 500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착한임대인 부동산앱을 통해 건물 홍보를 할 수 있고, 원하는 임대인에 한해 방역도 지원한다.

 

착한 임대인 사업공모 신청을 원하는 임대인은 임대료 인하 상생 협약서와 사업 신청서, 임차인사업자등록증 등 제출서류를 지참해 광진구 부동산정보과로 방문 또는 우편접수 하면 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으나 함께 힘을 모으면 슬기롭게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로 임대인과 임차인이 서로 상생하고,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여 지속적으로 이어져 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4월부터 서울형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을 추진하여 현재까지 총 66개의 점포가 4500만 원의 혜택을 지원했다.

 

 


 
기사입력: 2020/09/15 [17:2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