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밋밋한 담장을 공공벽화 그려진 예술공간으로.
광진구, 담장 등 빈 공간에 지역 특성 반영한 공공벽화 제작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도시 이미지를 형성하고 일상 속 공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공공벽화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구의1동 미가로 입구 벽면에 그려진 공공벽화     © 디지털광진

 

 

공공벽화 조성사업은 유동인구가 많거나 주변 환경이 노후화된 곳을 대상으로 담장 등 빈 공간에 지역 특성을 반영한 이미지, 희망 메시지 등을 담은 벽화를 그리는 사업으로,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광진구 내 총 41곳에 조성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구의동 미가로 입구 담장, 광장동 현대3단지 아파트 담장, 자양동뚝도변전소 담장과 건강쉼터 헬스장 벽면 등 총 4곳에 벽화조성을 완료했다.

 

특히 이번 벽화 조성에는 세종대학교 회화과 졸업생 등 청년작가 8명이 참여하여청년들을 위한 공공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

 

구는 올 하반기에도 구의동 도시재생활성화사업 지역, 광장동 주민센터 유휴공간등 대상지를 선정해 각 지역 특성을 반영한 벽화를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김선갑 구청장은 공공벽화 조성사업을 통해 주민들이 일상 속에서 공공미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라며 지역특성을 고려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가치를 높여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광장동 현대3단지 담장벽화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0/09/03 [18:1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