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관합동점검으로 코로나 고위험시설 점검
7월21일부터 8월 22일까지. 다중이용시설 1,828개소 대상으로 점검실시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오는 822일까지 관내 고위험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1,828개소를 대상으로 야간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 21일 건대 청춘뜨락에서 점검 구간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는 민·관 합동점검단     © 디지털광진

 

 

이번 합동점검은 다중이용시설이 밀집한 건대 맛의 거리, 양꼬치 거리와 능마루, 미가로 맛의 거리 등을 중심으로 이뤄지며, 점검 내용은 이용자 및 종사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와 손소독제 비치, 사회적 거리두기, 출입자명부 작성 등이다.

 

우선 구는721일부터 ·관합동점검단을 구성하여 건대 맛의 거리, 양꼬치 거리, 능마루, 미가로 등 광진구 4개 지역 맛의 거리에 위치한 다중이용시설 1,214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에 들어갔다.

 

·관 합동점검단은 광진구자율방범대, 시설관리공단 및 공무원 등 96명이 참여해 31조로 구성됐으며, 오는 821일까지 5주간, 4(~)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고위험시설을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유흥시설(감성주점, 헌팅, 포차 등) 특별점검단과 문화·체육시설(노래방, PC, 체육시설 등)특별점검단을 별도로 구성해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운영한다.

 

유흥시설 및 문화·체육시설 특별점검단은 지난 14일부터 운영에 들어갔으며 오는 822일까지 6주간 운영된다. 유흥시설 특별점검단은 공무원, 경찰, 소비자감시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유흥·단란·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 유흥시설 99개소를 대상으로 주5(~) 야간(오후 8~ 12) 점검을 실시한다.

 

문화·체육시설특별점검반은 공무원, 광진구체육회, 스포츠클럽 관계자로 꾸려졌으며, 노래연습장, PC, 체육시설 등 문화·체육시설 515개를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한다.

 

▲ 21일 건대 맛의 거리 일대에서 점검을 하고 있는 민·관 합동점검단     © 디지털광진

 

 

,목에는 오후 점검(오후 2~6)을 실시하고, , , 금에는 야간 점검(오후 8~11)을 진행하여 철저하게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고위험시설의 경우 점검내용 미 이행 시, 시정명령 및 경고한 뒤 집합금지 명령 또는 고발 조치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광진구 코로나19 확진자는 25개 자치구 중 두 번째로 낮다. 이는 모든 구민들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 이었다라며 이번 민·관 합동 점검 역시 지역사회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7~8월 휴가기간이 다가오면서 자칫 느슨해 질 수 있는 방역망을 민·관 합동 점검을 통해 다시 한 번 촘촘하게 확인하여 코로나19 감염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7/22 [16:2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