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교육청, ‘촘촘한 초등돌봄’힘 모은다.
26일 온마을돌봄체계구축, 마을돌봄과 학교돌봄의 연계강화위한 업무협약
 
디지털광진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이 촘촘한 초등돌봄을 구축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초등돌봄 인프라인 우리동네키움센터(마을돌봄)와 초등돌봄교실(학교돌봄)을 중심으로 초등돌봄 정책 협력과 돌봄서비스를 연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광진구 키움센터 2호점 내부 전경     ©디지털광진

 

서울시는 2614시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온마을돌봄체계 구축, 마을돌봄과 학교돌봄의 연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엔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 김영철 서울시 교육청 부교육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은 학교돌봄과 마을돌봄의 연계강화를 통한 온마을아이돌봄체계 구축이라는 목표 아래 수요자 맞춤형 돌봄서비스 연계 우리동네키움센터 등 돌봄시설 홍보 온마을이 함께하는 돌봄 생태계 조성 등에서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앞서 서울시는 ’193온마을아이돌봄 체계 구축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중심으로 그동안 사각지대였던 초등돌봄시설 확충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현재 82개소가 운영 중이며 올해는 인프라 확충 이외에도 돌봄의 질 관리를 위한 종사자 처우컨텐츠키움포털 개선 등 운영 내실화를 기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재 우리동네키움센터에 대해 일괄 휴원(2.25.~)중이나, 종사자들은 정상 출근해 맞벌이 가정 등의 아동을 위한 긴급돌봄을 시행해 양육자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있다.(키움센터 82개소 운영 중, 긴급돌봄 58% 이용) 문화예술체육 등 지역특화 돌봄서비스 제공 및 중소규모 돌봄기관 틈새를 보완하는 시립 거점형 키움센터는 오는 91(노원), 2(동작)가 개소를 앞두고 있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 및 서울시 온마을아이돌봄협의회 활성화 등 지역단위의 돌봄생태계 조성을 위한 기반 마련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시,교육청,자치구,학계,현장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온마을아이돌봄협의회를 운영하고 있다. 협의회는 돌봄사업의 긴말한 연계 및 통합 지원체계 구축을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돌봄 기본계획 및 돌봄 사업에 대한 심의·조정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더욱 촘촘한 초등돌봄체계를 구축해 돌봄사각지대를 해소하는데 서울시와 서울시 교육청이 공동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의 대유행과 장기화로 돌봄 영역 또한 새로운 위기와 전환을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되며, 더욱 온마을돌봄체계가 확립이 필요한 시기이다. 부모와 학교, 서울시가 함께 아이돌봄에 힘써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26 [18:3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