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확산 방지위해‘방문판매업 신고센터’ 운영
광진구, 방역수칙 미준수, 불법운영업체 신고 받아. 9~11일 142개소 현장점검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최근 홍보관, 일명 떴다방 형태로 운영되는 방문판매업체로 인한 N차 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방문판매업체를 통한 지역감염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문판매업 신고센터운영에 나섰다.

 

▲ 집합금지명령이 부착된 광진구 내 방문판매업체의 모습(6월)     © 디지털광진

 

 

방문판매업 신고센터는 집합 사업장을 보유한 방문판매업체 중 방역수칙을 미준수하거나 불법으로 운영되는 업체를 단속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고센터(전화 450-7317)는 전화로 신고가 가능하며, 광진구청 지역경제과에 설치되어 평일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된다. 또한 신고센터 운영 시간 외에는 광진구청 종합상황실(전화 450-1300,1330)을 통해 신고를 받는다.

 

구는 신고 접수 시 즉각 현장으로 출동해 위법 여부를 확인한 후 집합금지 명령서를 교부하고 사업장을 폐쇄하는 등 강력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구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 간 방문판매업체 전수조사를 진행했으며, 영업 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아울러 지역 내 방문판매업체 총 142개소에 방역수칙 준수 명령을 전달했으며, 그 중 사람들이 밀집할 수 있는 집합 사업장을 보유한 5개 방문판매업체에 집합금지 명령 조치를 내렸다.

 

김선갑 구청장은 방문판매업체와 같이 밀폐된 장소에서 밀집한 다수가 밀접하게 접촉이 이뤄지는 시설을 방문하지 않도록 구민들께서도 협조해주시길 부탁드린다. 또한 방역수칙을 미준수하거나 불법으로 집합 사업장을 운영 중인 방문판매업체를 발견할 경우 신고센터에 신고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6/17 [18:1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