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최초로 마을버스 IoT 그늘쉼터 설치 운영
광진구, 스마트 그늘막의 장점 살린 그늘쉽터 5곳에 설치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다가오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하고 마을버스를 이용하는 구민들의 편의를 위해전국 최초로 마을버스 정류소에 ‘광진형 마을버스 IoT 그늘 쉼터’를 시범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 강변역 마을버스 정류소에 설치된 광진형 IoT 그늘 쉼터     © 디지털광진

 

 

‘광진형 마을버스 IoT 그늘쉼터’는 사물인터넷(IoT)과 태양광 기술을 접목한 제품인 스마트 그늘막의 장점은 살리고 버스 승차대 설치에 필요한 면적보다 쉼터 설치 면적을 대폭 줄여 보행자의 이동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했다.

 

스마트 그늘막은 기온, 바람에 따라 차양막이 자동으로 개폐돼 태풍 등 갑작스러운 기상 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며, 태양광을 활용한 LED 조명이 부착돼 있어 야간 보안등 기능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구는 좁고 협소한 보도환경 때문에 별도의 승차대 없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햇빛에 노출돼 서서 버스를 기다려야 했던 구민들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쉼터에 편의의자를 특별 제작해 설치했다.

 

구는 유동인구 밀집 여부, 그늘 및 보도 환경 등을 파악해 강변역, 광진정보도서관 등 마을버스 정류소 6개소를 선정한 후, 광진형 마을버스 IoT 그늘 쉼터를 시범 설치했다.

 

광진형 마을버스 IoT 그늘 쉼터는 겨울철에는 외부에 투명 가림막을 설치해 찬바람막이 쉼터 부스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김선갑 구청장은 “이번 광진형 마을버스 IoT 그늘 쉼터는 2020년 여름철폭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구민의 실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을고심한 끝에 추진하게 됐다” 며 “구민들이 안전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더 나아가 항상 구민의 입장에서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 해 서울시 최초로 스마트 그늘막 11개소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 4월에 추가로 6개소를 확대 설치해 현재 총 17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횡단보도 인근 또는 교통섬에 파라솔 모양의 고정형 그늘막 61개소와 찬바람막이 쉼터를 활용한 천막형 그늘막 19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구는 무더위쉼터에 태양광 반사 및 열 차단 효과가 있는 특수페인트를건물 옥상 등에 시공하는 쿨루프 사업을 추진해 도시 열섬현상 완화 및 어르신 등 폭염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5/13 [17:4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