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대공원 팔각당 활용방안은?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에서 6월 3일까지 팔각당 활용방안 의견 수렴
 
디지털광진
 

서울시는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에서어린이 대공원 일부 공간(팔각당)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까요?라는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을 연다. 54일부터 63일까지 30일간 의견을수렴하며,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동 안건에 대해 1,000명 이상이 참여하면 박원순 시장이 답변한다.

 

▲ 어린이대공원 팔각당     © 디지털광진

 

 

이번 시민토론은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 관련 토론에 이은 올해 두 번째 <시민토론>으로, ’201민주주의 서울에 접수된 어린이대공원에 한국동요 100년 체험전시관을 만들어주세요제안에서 시작되었다. 해당 제안은 시민 670명의 공감을 얻었고, 서울시의 공론화검토를 거쳐 최종 의제로 기획·선정되었다.

 

어린이 대공원은 1973년에 개장한 국내 최초 종합 놀이공원으로, 한해 600만명, 어린이날에는 10만명이 찾는 도심 속 모두의 공원으로 역할을 톡톡히 해오고 있다. 그러나 개장 당시 정문과함께 기와집으로 설계된 팔각당은 현재 용도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로, 서울시에서는 진행 중인 어린이대공원 재조성 기본계획 용역을 통하여팔각당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놓고 검토 중에 있다.

 

참여 방법은 민주주의 서울시민토론코너에서 가능하다. 서울시는 팔각당을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좋을지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하고 폭넓게 검토해서 향후 정책 수립에 반영할 예정이다.

 

조미숙 서울민주주의담당관은 이번 시민토론을 통해 어린이 대공원의추억을 간직한 시민들과 꿈을 만들어갈 아이들모두를 위해 팔각당이 시민에게 꼭 필요한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기를기대한다. 일상에서 느끼는 시민의 생각들이 정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5/06 [19:5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