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 자영업 생존자금 140만원 지급.
연매출 2억원 미만 자영업자에 70만원씩 2개월 지급 하기로
 
디지털광진
 
▲ 23일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서울시가 코로나 보릿고개라는 절박한 현실에 맞닥뜨린 영세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월 70만원씩 2개월간 자영업자 생존자금현금으로 긴급 지원한다.

 

 

 

코로나 확진자 방문 등으로 인해 영업이 거의 중단된 기업에 대한 현금 지원 외, 요건에 해당하는 자영업자소상공인 대부분에게 상품권이나 금융지원이 아닌 현금으로 직접, 2개월간 연속으로 지원하는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이번대책의 핵심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영세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기존 융자중심의 간접지원이 아닌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비용에 활용할 수 있도록 현금을 직접지원해 폐업에 이르지 않고 고난의 강을 무사히 건너도록 생존 징검다리를 놓아주는 것이다.

 

1회 단수지원만으로는 버티기 힘든 영세사업자의 현실을 감안해 코로나19 영향과 후폭풍으로 가장 힘든 시기가 예상되는 2분기까지 2개월간 연속해서 지원하고 기존 지원혜택 사각지대까지 아울러 공공이 버틸 힘이 되어준다는 것이 목표다.

 

지원대상은 '19년 연 매출액 2억 원 미만인 서울에 사업자 등록을 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유흥향락도박 등 일부 업종 제외) 41만개소다. 서울 소재 전체 소상공인(57만 명, 제한업종 약 10만 개소 제외)72%, 10명 중 7명이 수혜를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는 5월 중순 이후 온라인접수를 시작해 6월부터는 오프라인 접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신청시 필요 서류, 제출처, 제출방법은 별도 안내할 계획이다.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사업장(대표자 주소지 무관)주소가 서울이어야 하며, 올해 229일 기준 만 6개월 이상의 업력이 있고 신청일 현재 실제 영업을 하고 있어야 한다. 유흥업소 및 도박·향락·투기 등 일부 업종은 제외된다.

 

제출서류도 신청서, 사업자등록자 등으로 최소화해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정해진 시간 없이 일하는 자영업자들이 서류 발급 때문에 가게 문을 닫거나 더 긴 시간 일하는 이중고통이 막는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비상상황으로 서울의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보릿고개에 직면한 현실에서 대출금 상환능력은 없고 정부와 서울시 지원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까지 두텁게 아우르는 비상대책 가동이 필요하다서울시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가 일상을 회복하고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전국적인 자영업자 생존자금 도입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정부와 국회 차원의 논의도 간곡하게 요청 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04/23 [18:2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