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태양 미래당 대표 광진(을)에 출마한다.
23일 출마선언. ‘기득권 양당심판과 정치세대교체 도전장 던진다“
 
디지털광진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와 미래통합당 오세훈 후보가 양자대결을 펼치고 있는 광진()선거구에 오태양 미래당 공동대표가 출마를 선언하고 경쟁에 뛰어들었다.

 

▲ 미래당 오태양 공동대표가 미래당 당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광진(을)출마를 선언했다.     © 디지털광진

 

 

오태양 대표는 23일 오후 미래당 중앙당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를 공식선언했다오 후보는 미래당 비례2번으로 선출된 바 있으며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을 통해 비례후보로 출마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과 손을 잡으며 이를 통한 출마가 무산된 바 있다.

 

오태양 대표는 다당제의 꿈이 쌍둥이 위성정당으로 산산조각 났다. 기득권 양당정치가 돌연변이마저 일으켜 창궐하고 있다. 지난 2년 연동형비례제 선거제도 개혁에 매진했던 정치인으로서 무겁고 두려운 책임감을 느낀다. 탄핵세력이 부활을 준비하고 집권여당은 내로남불의 위선을 밥 먹듯이 쏟아내고 있다. 민주당 대표는 소수정당의 몫을 대놓고 도둑질 하고 민주당 사무총장은 국민의 기본권을 소모적 논쟁으로 치부하며 사과할 줄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오 대표는 탄핵세력과 폐족세력이 활개치는 기득권 양당 정치의 심장부에서 대한민국 막장 적대정치의 판을 바꾸겠다. ‘대한민국 이대로는 안 된다는 한마디 꼭 하고 싶어서 광진을 지역구 후보로 결연히 출마하기로 했다. 광진은 제가 초,,(신자초-광양중-광양고)를 졸업하고 대학과 청년시절의 삶이 깃든 곳이다.”며 광진()을 선거구를 택한 배경을 설명했다.

 

오 대표는 미래통합당은 한글자 바꿔 미래한국당을 만들고 더불어민주당은 한글짜를 바꿔 더불어시민당으로 쌍둥이 위성정당을 만들어 선거개혁을 비웃고 소수정당 몫을 도둑질 하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겠는가. 저는 반드시 기득권 양당정치에 균열을 만들고 정치세대교체의 마중물이 되겠다. 그 원대한 꿈을 광진에서 시작하겠다.”고 출마를 선언했다.

 

오태양 후보는 23일 오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광진을을 출마지역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광주에서 태어나 초등학교 4학년때 상경해 광진구에서 살았다이번 선거는 야당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에도 책임을 물어야 하는 선거라 생각했다. 광진을은 격전지로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선거구다.”며 광진()을 선택한 이유로 초중고를 졸업한 곳이며 상징성이 있는 선거구임을 밝혔다. 오 후보는 예비후보 등록은 하지 않고, 바로 본 선거에 등록할 예정이며 전통적인 선거운동 방식이 아닌 온라인을 기반으로 선거운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태양 대표는 올해 45세로 서울교대를 졸업하고 현재 한림국제대학원 정치외교학과에 재학중이다. 지난 2001년 양심적병역거부를 공개선언하고 병역법위반으로 16개월을 복무해 사회적 관심을 모은 바 있으며, 2017년 미래당 사무총장을 거쳐 지난해부터 공동대표를 맡아 활동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0/03/23 [18:0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