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난긴급 생활비지원, 서울시민 71.4%찬성
박원순 서울시장 안, 응답자의 79.5%가 코로나로 어려워진 사람들에게 도움될 것.
 
디지털광진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극복 방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과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서울시민의 생각을 물어본 결과 서울시민의 71.4%가 재난긴급생활비지원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31213일 양일간 글로벌리서치에 의뢰, 18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Random Digit Dialing, 전화 임의걸기), 전화면접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지난 10일 서울시는 정부 추경 지원대상에 포함되지 못한 중위소득 기준이하 전국 약 800만 가구에 5월말 까지 사용하는 조건으로 정부가 월 30만원씩 상품권을 2개월간 지원하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을 건의한 바 있다. 이번 조사는 긴급 생활비 지원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확인하기 위하여 실시하였다.

 

조사결과, 서울시가 정부에 제안한 <재난 긴급 생활비지원>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1.4%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제안에 찬성하는 이유는 코로나19에 따른 취약계층 피해 구제 시급’(39.7%), ‘내수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 필요’(30.7%), ‘위기에 취약하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사람들에 대한 지원 필요’(28.5%) 순으로 조사되었다.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과 일정 소득 이하 가구에 지급하는<재난긴급생활비지원>(박원순) 중 어떤 방식에 더 공감하는 가를 질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1.5%박원순 서울시장 안에 대해 더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소득, 재산규모와 상관없이 모든 국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는 재난기본소득에 더 공감한다는 응답은 29.4%로 조사되었다.

 

특히, <재난 긴급 생활비지원>이 플랫폼 노동자, 일용직노동자, 프리랜서 등 코로나로 인해 생활이 어려워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9.5%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다. 2개월 동안 가구당 30만원씩 총 60만원을 지급하는 지원금 규모에 대해서는 적당하다67.3%, ‘부족하다27.6%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정부의 추경안에 <재난 긴급생계비지원>을 추가 반영할 필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는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국민들에게 긴급지원금이 조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추경 논의를 서둘러주실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20/03/16 [18:3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