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대병원 협력업체 직원 코로나 확진판정
9일 오후 6시 20분경 확진판정 받고 성남시의료원 격리치료 중
 
디지털광진
 

건국대학교병원 행정부서 협력업체 직원이 코로나19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광진구는 10일 성남에 거주하는 건대병원 행정부서 협력업체 직원 32세 남성이 9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광진구에 따르면 이 남성은 35일부터 기침, 인후통 증상이 시작되어 9일 오전 11시경 건국대학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벌였으며, 이날 오후 620분경 확진판정을 받고 성남시의료원에서 격리치료 중에 있다.

 

광진구재난안전대책본부는 10일 현재 건대병원 지하2층 사무실과 부대시설에 대해 방역소독을 완료했으며, 확진자가 다녀간 이용시설에 대해서는 1012시까지 방역을 완료하고 일시적으로 24시간 폐쇄에 들어갔다.

 

아울러 광진구는 홈페이지에 확진자의 지금까지 확인된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확진자는 4일 건대병원에 출근 한 후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했으며, 퇴근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5일에는 출근 후 맘스터치 건대스타시티점에서 식사를 했고 오후에는 맘스케익 앤 커피 건대역점을 방문한 후 귀가했다.

 

6일에는 GS25건대병원점을 방문했고 구내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으며, 7일에는 오후 1220분경 퇴근해 8일에는 거주지에 머물렀다. 이후 9일 건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했다.

 

확진자는 5일 증상 발생 시부터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답변했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는 CCTV와 카드내역 등을 확인해 정확한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감염경로와 접촉자를 파악 중에 있으며, 공개된 동선 외에 추가로 확인된 동선이 있을 경우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곧바로 공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20/03/10 [14:1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