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갑)정의당 오봉석 예비후보 개소식 열어
18일, “젊은 정치, 젊은 광진, 광진정치의 세대교체 이루겠다.”
 
디지털광진
 

오는 4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광진()선거구 예비후보인 정의당 오봉석 후보가 1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선거에서의 필승을 다짐했다. 이번 선거예비후보자 중 선거사무소 개소식은 오봉석 후보가 처음이다.

 

▲ 광진(갑)선거구 정의당 오봉석 예비후보가 18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필승을 다짐했다. 개소식에서 내빈들이 시루떡을 자르고 있다.     © 디지털광진

 

 

이날 오후 능동의 오봉석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정의당 김종철 원내대표 비서실장, 정호진 공정언론특별위원장, 박인숙 여성안전특별위원장, 이자스민 이주민인권특별위원장, 이병록 국민안보특별위원장 등 중앙당 특별위원장들과 박치훈 노회찬 재단 운영위원, 당원, 지지자 등이 함께 했다.

 

이광섭 전 광진구지역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소식은 축하공연과 내빈들의 축사, 오 후보의 인사말, 그리고 함께 필승을 결의하는 시루떡 절단식으로 간소하게 진행되었다.

 

김종철 비서실장, 정호진, 박인숙, 이자스민 위원장, 박치훈 운영위원, 강경남 후원회장 등 내빈들은 축사를 통해 오봉석 후보를 광진에 꼭 필요한 인재, 젊지만 뿌리가 깊은 후보등으로 소개하면서 오 후보의 여의도 입성을 기원했다.

 

오봉석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광진에서 개소식은 제가 처음이다. 처음이라는 것은 여러 의미가 있겠지만 설 명절 전에 기세를 잡겠다는 마음으로, 전혜숙 의원 긴장하시라 오늘 개소식을 하게 되었다. 제가 주민들께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젊은 정치, 젊은 광진, 광진정치의 세대교체를 저 오봉석이 만들겠다는 것이다. 세대교체는 단순히 나이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세상은 4차 산업혁명이다, AI혁명이다 해서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지만 정치는 8-90년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광진구 정치도 다르지 않다. 이로 인해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우리의 삶도 더 안락하고 윤택해져야 하지만 그렇지 못하다. 단적인 예가 자살률이다. 기술은 발전해 가지만 삶은 전혀 쫓아가지 못한다. 그 이유를 저는 정치라고 생각했다. 정치가 바뀌면 우리의 삶이 변화할 수 있다. 한국정치가 20세기 정치를 마감하고 이제 21세기 젊은 정치로 바뀐다면 우리의 삶은 윤택해지고 진보할 것이다.”고 말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오봉석 후보     © 디지털광진

 

 

계속해서 오 후보는 “20대 국회의원 평균연령이 55세였고 지금은 50대 후반, 60을 보고 있을 것이다. 단순히 나이만을 이야기 하는 것은 아니지만 20세기형 정치가 국회를 지배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 감히 저 오봉석이 정의당의 이름으로 광진갑에서 이변을 만들어보고 싶다고 말씀드리겠다. 이변을 필연으로 만들겠다. 젊은 정치, 젊은 광진 오봉석이 만들겠다. 끝까지 함께 해주시면 감사하겠다. 반드시 기적을 필연으로 만들겠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이날 개소식을 한 오봉석 정의당 예비후보는 올해 45세로 광진마을공동체지원단장서울시혁신교육지구 실행위원광진구의회 도시발전자문위원 등을 역임한 바 있으며 현재 정의당 광진구위원장, 유튜브 <주간 오봉석> 크리에이터 및 직접민주주의포럼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의 축사     © 디지털광진

 

▲ 인사말을 하는 오봉석 후보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20/01/20 [11:3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