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총선 후보자 및 선거사무관계자 사직기한 안내.
공무원, 선거관리위원 등은 선거일 90일 전인 1월 16일 까지 사직해야
 
디지털광진
 

광진구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415일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해 공무원 등이 후보자 및 선거사무관계자 등이 되고자 하는 경우 2020117일 까지 사직해야 한다고 밝혔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로고     ©디지털광진

 

 

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중 사직대상은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 각급선거관리위원, 교육위원회 교육위원, 다른 법령의 규정에 의해 공무원의 신분을 까진 자, 정부가 50/100 이상의 지분을 가진 기관, 농협, 수협, 산립조합 법 등에 의해 설립된 조합의 상근임원과 중앙회장. 지방공기업법에 규정된 공사와 공단의 상근임원, 사립학교 교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규칙으로 정하는 언론인, 지방자치단체의 보조를 받는 바르게살기, 새마을, 자유총연맹의 대표자 등이다.

 

선거사무관계자가 되고자 하는 자 중 사직대상은 각급 선관위원, 예비군 중대장 이상의 간부, 주민자치위원, 통반장 등이다. 이중 각급 선관위원 및 통반장, 예비군 중대장급 이상의 간부는 선거일 후 6개월 이내에 복직할 수 없으며, 주민자치위원회 위원은 선거일까지 복직할 수 없다.

 

광진구선관위는 총선 후보자 및 선거사무관계자가 되고자 하는 사람 중 사직대상에 해당하는 사람은 위의 규정을 잘 숙지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12/10 [14:34]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