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00년 화양동 느티나무는 지금 긴급보수 중.
서울시 기념물 2호로 지난 7월 강풍에 나뭇가지 부러져. 12월 5일까지 보수공사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125일까지 화양동 느티나무공원 내 위치한 느티나무의 긴급보수 공사를 시행한다.

 

▲ 화양동 느티나무     © 디지털광진

 

 

1973년 서울특별시기념물 제2호로 지정된 화양동 느티나무는 수령이 700년 정도로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느티나무 중 하나이며 화양동의 수호신과 같은 존재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화양동 느티나무는 지난 7월 말 집중호우과 강풍으로 나뭇가지가 부러지는 피해가 발생해 재해·재난에 대비한 느티나무의 보호와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구는 즉시 현장을 방문해 피해 상황 확인 후 훼손된 가지를 제거·정리하고 서울시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난달 107일 긴급 보수공사에 착수했다.

 

이번 공사는 느티나무의 수세 회복과 재난 피해 예방에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현재 느티나무는 영양공급과 외과수술을 마친 상태이며 빠른 시일 내 지지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이번 피해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지역 내 문화재의 위험 요소들을 재확인하고 소중한 문화유산에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하겠다고 말했다.

 

▲ 가지가 부러진 흔적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11/08 [09:27]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