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현정 의원 ‘여성긴급전화 개인정보 보호 허술’
5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여성긴급전화의 개인정보보호 허술하다고 지적
 
디지털광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오현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진2)5일 제290회 정례회에서 여성긴급전화 서울센터 1366(이하 센터’)의 개인 정보 보호가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 질의하는 오현정 의원     © 디지털광진

 

 

오현정 의원은 센터는 온라인 홈페이지 내 상담실과 Q&A를 운영하고 있는데, 상담실은 상담 내용이 비공개인 반면 Q&A는 모든 내용이 공개된다. 본 의원이 확인한 결과 Q&A에도 상담 내용을 올리는 사람이 많아 홈페이지 방문객에게 혼란을 줄 수 있고 그 내용 또한 상당히 개인적, 민감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센터는 홈페이지 이용자에게 비공개가 되는 상담실을 이용하라는 안내 문구를 띄우거나, Q&A 게시글에 상담자가 선택적으로 비공개를 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하며 사이버 상담은 이용자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이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개인 정보 보호에 주의하며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9/11/07 [18:4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