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곡동 주민들의 큰 잔치 ‘간뎃골축제’열려
26일 중랑천 체육공원에서 ‘제7회 갓뎃골축제’, 주민대표 거리 행진도
 
디지털광진
 

중곡동(간뎃골-아차산 서쪽 기슭에 위치한 중곡동은 능동과 면목동 사이에 있어 간뎃골로 불리었다고 한다) 주민들의 한바탕 축제인 7회 간뎃골축제26일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 간뎃골축제의 시작을 알린 거리 행진     © 디지털광진

 

 

7회 중곡동 간뎃골축제 추진위원회는 26일 중랑천 체육공원(중곡빗물펌프장 뒤편)에서 7회 간뎃골 축제를 개최했다. 축제는 중곡동 지역주민이 한 자리에 모여 흥겨운 문화한마당 행사를 통해 화합을 도모하고 살기 좋은 동네를 만들고자 마련됐으며, 지난 2013년 첫 행사를 개최한 이래 올해 7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서는 주민들의 거리행진이 처음 실시되어 눈길을 끌었다. 중곡 1~4동 주민대표 100여 명은 중곡사거리와 용마사거리를 거쳐 행사장까지 1.2km 구간을 행진하며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중랑천 둔치에 마련된 무대에서는 사물놀이, 난타공연 등 주민들의 재능기부로 이뤄진 식전행사가 이어졌으며, 개막식 행사에서는 공로패 수여와 내빈 축사 등이 진행되었다. 1130분부터 진행된 자치회관 프로그램 발표회에서는 동별로 1~2개 팀이 참여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뽐냈다.

 

또 청소년 댄스경연대회와 주민노래자랑, 초청가수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하루 종일 이어져 참가 주민들은 즐거울 주말 하루를 보냈다. 또 메인무대 행사가 이어지는 동안 중랑천 체육공원 곳곳에 설치된 각종 체험홍보부스와 동별로 운영된 먹러리 장터는 행사의 풍성함을 더했다.

 

▲ 간뎃골축제 주민 공연 모습     © 디지털광진

 

▲ 주민 문화공연     © 디지털광진

 

▲ 이날 간뎃골 축제에서는 다양한 주민들의 공연이 펼쳐졌다.     © 디지털광진

 

▲ 개막식을 지켜보는 행사 참가자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10/29 [18:3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