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긴고랑로, 공중케이블 정비로 깔끔해 진다.
2020년까지 중곡4동 긴고랑로 일대 공중케이블 6km정비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내년 3월까지 아차산 주변 긴고랑로의 자연경관을 해치는 공중케이블 정비에 들어간다.

 

▲ 긴고랑로 일대 공중케이블 정비모습     © 디지털광진

 

 

이 사업은 방송통신 서비스 가입자 증가와 사용이 끝난 폐선 미정비 등의 사유로 무분별하게 공중케이블이 늘어나 도시 미관 및 이미지를 해칠 뿐만 아니라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어 이를 정비하는 사업이다. 구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2개 구역을 선정하여 공중케이블 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는 공중케이블 관리업체인 한국전력공사 광진성동지사와 KT 6개 통신사와 광진구 공중케이블 정비 추진협의회를 구성했다. 정비 구역은 중곡제4동 긴고랑로 일대로 9개 구간의 전주 934개와 통신주 198, 케이블 약 60,694m6월 정비구역 현장 실사를 거쳐 현재 정비 진행 중이다. 올해 연말 정비구역 중간점검을 실시하고 20203월까지 체계적인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정비 내용은 전주 및 통신주 보강, 전주에서 건물로 복잡하게 연결된 케이블 정비, 과다하게 설치된 방송 통신케이블 정비, 늘어진 공중케이블 정비 등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아차산 긴고랑로 일대에 경관을 해치고 시민들에게 안전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요인들을 철저하게 정비하여 자연친화적인 명품도시로 만들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10/22 [16:07]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