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237건, 심야시간 집중
전혜숙 의원 ‘화재안전장비 확보와 노후화된 전기시설 교체해야“
 
디지털광진
 

최근 5년간 전통시장에서 237건의 화재가 발생했으며 재산 피해액은 약 5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혜숙 위원장     ©디지털광진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11일 소방청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발생 및 인명·재산 피해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발생 건수는 237, 인명피해는 15(사망 1), 재산피해는 약 530(부동산 63억원/동산467억원)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전통시장이 46, 경남이 30, 경기 24, 대구 23건으로 뒤를 이었다. 발화 요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107(45.1%)으로 가장 많았고, 담배꽁초를 비롯한 부주의가 65(27.4%), 기계적 요인이 23(11.1%)을 차지했다. 방화와 방화의심도 8(3.3%)이나 됐다.

 

소방차가 진입하기 곤란한 전통시장이 전국에 138곳이나 됐으며, 서울(50), 인천(22), 경기·대구(각각 13), 부산(12) 순으로 많았다. 전통시장 화재의 10건중 6(237건중 156, 65.8%)은 오후 7시 이후부터 아침 9시 이전까지 영업시간 이전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혜숙 위원장은 전통시장은 노후 건물이 밀집돼 있고, 인화성 높은 제품을 취급하는 점포들이 많아 화재가 발생하면 대규모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화재 안전장비 확보와 노후화된 전기시설의 교체 등을 통해 전통시장의 대형화재를 적극적으로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2019/10/11 [17:1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