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의당은 구청장의 입장표명 및 대책마련 촉구
4일 성명서 발표. 축소의혹 제기하며 공공기관 내의 성추행 대책 촉구
 
디지털광진
 

문화재단 사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정의당광진구위원회(위원장 오봉석. 이하 정의당)4일 성명을 내고 광진구청장의 입장표명 및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성명서에서 공공기관장의 성추행도 충격적이지만 이보다 더 실망스러운 점은 사건이후 전개된 문화재단 관계자들의 대응이다. 서울시 조사결과 성희롱이 밝혀졌음에도 여성가족부 매뉴얼에도 반하게 출연기관심의위원회가 해임안을 부결시킨 점은 의아스러우며 구청 행정국장이 인사위원장(권한대행)으로 있는 문화재단 인사위원회에서 정직 1개월의 낮은 징계를 내린 것도 납득하기 힘들다. 더 나아가 성희롱 예방교육을 2시간 사이버교육(후에 10시간교육 진행)으로 대체한 점까지 정황을 종합할 때 성추행 사건을 축소 내지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지우기 어렵다.”며 축소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정의당은 재단 이사장이기도 한 광진구청장이 어떤 식으로든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향후 구 출연기관이나 민간위탁기관 등 상대적으로 인권사각지대에 있는 공공기관의 성추행 사건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아울러 공공기관장 선임에 있어서 최근 사회적으로 높아진 인권기준을 적용하고 직원들이 겪는 인권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건 발생시 즉각 구제할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을 도입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10/04 [17:2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