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 문 열어.
자양동 779-5번지에 개소. 성돋구까지 가야했던 주민불편 해소
 
디지털광진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이 21일 개점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간다.

 

▲ 21일 개점식 참가자들이 현판제막식을 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이날 개점식에는 김선갑 광진구청장과 서울신용보증재단 관계자, 추미애 국회의원, 광진구의회 고양석 의장, ·구의원 등이 참석했으며, 현판 제막식을 시작으로 내빈들의 축하인사와 광진지점 현황보고를 청취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서 직원들의 다짐을 듣고 떡을 커팅하며 개소를 축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은 광진구 주민들이 자금지원 상담을 하기 위해 왕십리역 인근에 위치한 성동지점까지 가야 했던 불편을 해소하고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문을 열게 되었다.

 

광진지점은 자양동 TTM타워 4층에 자리 잡았으며 25일부터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현재는 보증지원팀과 재기지원팀 2개팀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2020년 지역밀착형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에 따라 경영지원팀을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구는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이 개소함에 따라 광진구에 특화된 경영자금 지원책으로 소상공인 특별보증 추천을 활성화하고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광진구는 서울신용보증재단과 2004년 이후 3차례에 걸쳐서울특별시 광진구 출연금의 신용보증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고 있다. 현재 서울신용보증재단은 본점(마포구 소재)와 특수지원센터(금천구 소재)를 비롯해 지점 22개를 운영 중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그동안 거리가 멀어 지역 소상공인들이 자금 지원을 상담하려면 성동구까지 방문해야 되는 어려움이 있었다. 서울신용보증재단 광진지점 개점이 24천여 명의 광진구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성공적인 미래를 위한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축사를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08/21 [17:4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