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전국 확산
14일 전국17개 광역의원 일본대사관 앞에서 공동기자회견,
 
디지털광진
 

자치단체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조례를 대표 발의한 전국 광역의원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 전국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이 14일 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관련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전국 최초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이하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3)14일 오전 1030분 일본 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원들과 함께 조례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쟁점사항 등에 대해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조례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전국의 많은 광역의원들로부터 조례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있었고, 조례 제정 의지도 강했다면서 전국적인 지지와 관심에 힘입어 이번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홍 의원은 “14일은 위안부할머니 수요집회 1,400회가 되는 의미 있는 날이라면서 이날 전국 광역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홍 의원은 공동 기자회견문에서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 형식을 통해 조례안 제정 취지와 당위성을 설명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생활 속에서 자연스러운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아 극일(克日)로 가는 기회로 삼자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26가길 6)를 방문하여 위안부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26가길 6)를 방문하여 위안부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08/14 [15:4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