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설관리공단 신임 이사장에 김상국 씨.
광진구에서 기획경제국장 역임 후 퇴직. 8월 8일부터 임기시작
 
디지털광진
 

5대 광진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이 김상국 전 광진구청 기획경제국장으로 결정되었다.

 

▲ 김상국 이사장     © 디지털광진

광진구시설관리공단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63일부터 619일까지 이사장에 대한 공모를 실시했으며, 261차 합격자 명단을 발표하고 78일 면접심사를 실시하였다. 이후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임원추천위가 추천한 3명의 후보 중 김상국 씨를 이사장으로 내정했고 신체검사와 신원조회 과정을 거쳐 이사장으로 최종 확정했다.

 

5대 광진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으로 결정된 김상국 씨는 올해 64세로 1973년 전남도청에서 공직을 시작해 서울시 행정국, 국무총리실 조사심의관, 기획재정부 예산실 사무관 등에서 복무하다 지난 201011일 광진구청 교육지원과장으로 광진구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구청 주택과장과 기획공보과장을 거쳐 20137월 서기관으로 승진해 기획경제국장으로 일하다 2015년 퇴임했다.

 

이로써 광진구시설관리공단은 지난 2004년 설립이후 초대 김성현 이사장, 2007년 제2대 박주경 이사장, 2010년 제3대 이기석 이사장, 2015년 이명래 이사장에 이어 신임 김상국 이사장까지 모두 광진구청 출신 서기관급 이상 퇴직공무원이 이사장을 맡게 되었다.

 

김 신임 이사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은 8일 진행되며 임기는 이날부터 202287일까지 3년 간 이다.

 

 


 
기사입력: 2019/08/05 [18:4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