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호평 의원,“시와 종교계복지시설 가교역할 하겠다”
25일 열린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 정책토론회’ 서울시 인권위원으로 참가
 
디지털광진
 

서울시의회 김호평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진3)25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열린 2019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이하 협의회) 정책토론회에 서울시 인권위원회 위원으로서 참석했다.

 

▲ 25일 열린 토론회 모습. 우측에서 두번째가 김호평 의원     © 디지털광진

 

 

한국종교계사회복지협의회는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등으로부터 10개 종교단이 함께 사회복지 발전을 목적으로 설립되어 운영 중이며, 교단의 법인은 서울시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사회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인권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종교행위 강요 특별 신고센터를 지난 6월부터 2개월간 한시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온 종교행위 강요에 따른 인권침해를 주제로 개최됐다.

 

토론회에서는 정성환 신부(한종사협 증경회장)종교와 사회복지의 관계’, 김종선 사관(구세군가회복지연수소 선임연구원)선진국가 사례와 서울시사회복지시설 사례’, 오수길 교수(고려사이버대 교수)협치 방식의 문제 해결과 종교사회복지의 발전방안을 주제로 발표를 했다.

 

토론에 나선 김호평 의원은 서울시 인권위원으로서 사회복지시설에서 고통 받고 있는 현실을 잘 인지하고 있다. 이들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부정적인 사례나 또 다른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생각 한다. 토론회에서 청취한 여러 의견과 느낀 점을 서울시에 잘 전달하여 정책에 반영하는 것이 맡은 바 직무에 충실 하는 것이라며 서울시와 종교계 및 사회복지시설이 상생의 관계 속에서 협치를 통한 해결을 원만히 할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7/26 [18:06]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