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부노동지청, 상반기 근로감독 결과 발표.
취업규칙 미작성 229개소, 근로계약서 미작성 173개소 등 1,032건 적발
 
디지털광진
 

서울동부노동지청(지청장 김우동)2019년 상반기 송파구, 강동구, 성동구, 광진구 등에 소재한 34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로감독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점검은 숙박·음식업 148(42.8%), 제조업 54(15.6%), 정보통신업 36(10.4%), ·소매업 24(6.9%), 건설업 22(6.4%),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 19(5.5%), 그 밖에 12개 업종(43, 12.4%) 등 최근 3년간 점검을 실시치 않은 사업장에 대하여 실시하였다.

 

근로감독 실시결과 법 위반 사업장은 342(98.8%)로 나타났으며, 건수로는 1,032건이 적발되었다. 먼저 취업규칙 규정 위반은가장 많이 적발된 위반사항으로서 취업규칙 작성의무가 있는 근로자 10인 이상 사업장 287개소 중 229개소(79.8%)에서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내용은 주로 취업규칙을 작성하지 않았거나, 작성된 경우라도 해고예고 적용제외, 직장내 괴롭힘 규정 등의 노동관계 법령을 반영하지 않은 사업장이다. 참고로 해고예고 적용예외 규정은 금년 1.15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적용된 규정으로서 계속 근로기간을 기준으로 3개월 미만인 근로자로 일괄 개정된 것을 취업규칙에 반영하도록 행정지도 하였다.

 

또한 금년 7.16. 시행된 직장내 괴롭힘 금지관련 규정을 취업규칙에 반영하도록 병행하여 지도하였다. 직장내 성희롱 예방교육 위반)모든 사업장에서 연 1회 이상 성희롱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그 교육내용을 근로자가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도록 게시해야 하는 법적 의무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사업장이다. 이번 근로감독 결과 총 217개소(63.5%)의 사업장이 법령을 위반하였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 정보통신업 등의 순으로 많았다.

 

근로계약서 관련 위반은 사용자는 임금, 소정 근로시간, 휴일, 연차휴가 등의 조항에 대하여는 반드시 근로계약서상에 명시해야 하고, 계약서 작성 후 근로자에게 교부하여야 함에도 이를 위반한 것이다. 위반한 사업장은 총 173개소(50.6%)이며건설업, 숙박·음식업 등의 순으로 많이 위반하였다.

 

한편 연장야간휴일수당 미지급, 연차유급휴가 미사용 수당 등 지급되지 않은 (체불금품), 1,062명분, 1,065백만여원을 적발하고 이를 시정토록 조치하였다. 임금 미지급 위반 사업장은 전체 342개소 중 104개소(30.4%)로 나타났고, 업종별로는 골고루 분포되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소매업, 정보통신업 등은 타 직종에 비해 다소 높은 법 위반 비중을 차지하였다.

 

서울동부지청 김우동 지청장은 금년 하반기에도 사업장 지도감독은 지속적으로 시행된다. 특히 지난 7.16. 시행된 직장내 괴롭힘 방지규정도 반드시 취업규칙에 반영하는 것이 사업주의 의무다. 내년 1.1일 부터 근로자수 50~299인 사업장도 주 52시간 노동시간 한도 내에서 근로해야 한다. 해당 사업장은 법위반이 발생되지 않도록 사전에 준비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9/07/25 [18:1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