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혜숙 의원, 경찰개혁법 개정안 2건 발의
국민인권보호의무 강화위해 경찰법 및 경찰관직무집행법 개정안 발의
 
디지털광진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갑)이 경찰의 국민 인권보호 의무를 명시한 경찰법 일부개정법률안경찰관 직무집행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혜숙 위원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전혜숙 의원은 최근 경찰개혁의 일환으로 자치경찰제 도입, 수사권 조정, 정보경찰 개혁, 민주인권경찰 구현 등의 과제가 추진 중에 있다.”면서, “경찰개혁 과제 중 아직까지 법 개정 논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던 경찰의 국민 인권보호 강화 내용을 명시한 개정안을 준비했다.”며 개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경찰개혁의 일환으로 인권보호의 중요성이 증대되자, 경찰청은 인권정책관 신설, 인권영향평가제 도입, 경찰 인권보호 규칙(경찰청훈령) 전부개정, 인권위원회 및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단의 운영 등 자체적으로 다양한 인권보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러나 정작 현행법상 경찰의 국민 인권보호에 관한 내용이 반영되지 않은 상태였다.

 

전혜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경찰이 헌법과 법률에 따라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존중하고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도록 명시(경찰법 일부개정법률안)하고, 경찰관이 직무수행 과정에서 모든 사람에게 보장된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여야 한다.”는 내용을 기본이념(경찰관 직무집행법 일부개정법률안)에 포함시키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전혜숙 의원은 국민이 체감하는 경찰개혁을 완성시키기 위해서는 여러 제도의 변화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국민을 존중하고 인권을 보호하려는 경찰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경찰의 국민 인권보호 의무가 법조항에 명시되고, 이를 뒷받침하는 인권보호시스템 구축을 통해 국민을 위한 경찰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윤후덕, 김종민, 제윤경, 강훈식, 이석현, 신창현, 변재일, 박정, 송옥주, 신경민, 소병훈, 조승래, 김경협, 안규백, 이찬열, 원혜영, 김영춘 의원 등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회의모습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9/07/19 [17:41]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