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랑천 둔치, 아차산에 튤립 한가득
광진구, 군자교-장평교 사이 둔치와 아차산에 심은 튤립 39,660 송이 활짝
 
디지털광진
 

광진구 중랑천 둔치와 아차산 생태공원에 가면 봄을 맞아 색색의 튤립 향연을 볼 수 있다.

 

▲ 중랑천 둔치에 만개한 튤립     ©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지난해 11월 중랑천 둔치와 아차산 생태공원에 심은 튤립 39,660 송이가 활짝 만개했다. 산책로를 따라 피어난 튤립과 수선화 등 형형색색 화사한봄꽃들은 향긋한 봄내음을 선사하여 겨우내 얼어붙었던 방문객에게 향긋한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또한포토존이 곳곳에 있어 꽃밭를 배경으로 좋은 추억을 만들려는 연인들도 많이 찾고 있다.

 

아차산 생태공원은 2001년 지역주민들에게 건강하고 친자연적인 여가공간을 제공하고자 아차산 밑자락에 조성된 생태공원이다. 공원 내에는 자생식물원, 습지원, 소나무 숲, 논과 밭, 자연학습장, 석원, 야생화 정원이 조성돼 있으며 다양한 생태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주민들과 시민들이 즐겨 찾고 있다.

 

▲ 아차산생태공원 튤립     © 디지털광진

 

 

한편 구는 2014년부터 중랑천 녹색 브랜드화 사업을 시작으로 중랑천 둔치에 느릅나무, 청단풍 등 수목과 초화류를 식재했다. 또한 2017년도를시작으로 튤립 꽃단지를 조성해 풍성한 아름다움을 더해주고 시민들에게 휴식과힐링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우리 구는 공원녹지 경관을 향상시켜 도심 속 힐링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차산과 중랑천 유지관리 사업에 꾸준히 힘써 왔다라며나들이하기 좋은 봄 날씨에 가까운 중랑천과 아차산을 찾아 아름다운 튤립을 감상하며 좋은 추억 쌓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4/15 [18:02]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