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범용 CCTV 비상벨, 이럴 때 이용하세요.
광진구, 위급상황 발생 시 방범용 CCTV 비상벨 활용을 위한 홍보자료 배표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어린이집, 유치원···고교,주민센터에 위급상황 발생 시 활용 가능한 방범용 CCTV(728개소) 비상벨 이용에 대한 홍보자료를 배포한다.

 

▲2017년 1월  광진구CCTV통합관제센터 개소식 모습.     ©디지털광진

 

이번에 제작한광진구 CCTV 통합관제센터리플릿에는 구민들이 방범용 CCTV와 비상벨 설치위치를 쉽게 알 수 있도록 동별 지도에 표시했다. 또한 범죄, 사건·사고 등 위급상황 발생 시 방범용 CCTV설치된 비상벨을통해 사건을 처리하는 절차와 CCTV 관제 센터 업무등도 수록했다.

 

리플릿은지역 내 모든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중등학교에 배포하고 학급별게시판에 부착해 학생들에게 방범용 CCTV 비상벨을 통해 사건·사고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구는 지역 내 주요 우범지역, 공원 및 초등학교 주변에 범죄 예방 모니터링을 위해 1,544(728개소)의 방범용 CCTV를 설치해 24시간 365일 운영하고있으며,방범용 CCTV 설치 1개소 당 비상벨 1대를 설치했다.

 

광진구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난 20171월 화양동 소재 334, 100평 규모로 설치됐으며, 특히 47인치 LED 24면이 설치된 관제 상황실과 GIS 지리 정보시스템 등 첨단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경찰 및 관제요원이 42교대로 24시간 365CCTV 영상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각종 비상상황과 범죄에 대응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하반기 기준 통합관제센터는 매달 평균 약 419건의 사건 및 사고를 처리하고 있다. 특히, 방범용 CCTV 비상벨을 통한 대응 건수는 매달 평균 151건으로 전체 대응 건수의 36%에 달한다. 하지만, 방범용 CCTV 비상벨을 통한 실제 위급상황 발생건수는 월 4~5% 이하로실제 비상 및 범죄 상황 시 비상벨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7월 지역 내 상점 앞에 가방과 휴대폰 등이 길거리 방치돼 있는 것을 지나가는 시민이 발견, 방범용 CCTV 비상벨을 통해 신고했다. 순찰차 도착 전까지 관제요원이 신고자와 계속 연락을 유지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은 물품 회수 후 인근 빌라 주차장에 만취자가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여 인근 파출소에 신고해 경찰신변 인도 처리했다. 방범용 CCTV 비상벨을 통한 신고에 관제요원이 기지를 발휘해 신고 물품의 확보 및 만취자 동선 확인 후 인근 파출소에 신고해 신속히 해결한 그 예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유치원, 각급학교, 직능단체 등을 대상으로 CCTV 및 비상벨에 대한 활용을 제고하기 위해 올해 3월부터누구나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라며민선7기 구정의 기본운영 방향을안전하고 깨끗한 광진으로 삼은 만큼 365일 구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2/11 [18:0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