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부고용노동지청, 설대비 임금체불예방 집중지도
14일부터 21일까지 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 운영
 
디지털광진
 

서울동부고용노동지청(지청장 김우동)은 설 명절을 맞아 취약계층 노동자의 소득보호 및 권리구제를 위해 체불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먼저, 설 명절 전인 114일부터 21일까지 3주간에 걸쳐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한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그간 임금체불이 많이 발생했던 사업장,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 1,335개소를 별도로 선정하여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를 강화하고, 이 과정에서 사업주들이 체불사업주 융자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안내도 병행한다.

 

아울러,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현장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체불청산 기동반을 운영하여 다수인을 대상으로 한 집단 체불 및 건설현장 체불 등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즉시 현장에 출동하여 해결하는 등 현장 대응을 강화하는 한편, 휴일 및 야간에 긴급하게 발생할 수 있는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근로감독관들이 비상근무(평일 09:0021:00, 휴일 09:0018:00)를 실시한다.

 

이와 함께,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에 대한 융자제도 이자율을 한시적으로 인하하여 노동자 생활안정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일시적 경영난으로 불가피하게 체불이 발생하였으나, 청산 의지가 있는 사업주를 지원하기 위한 체불사업주 융자제도이자율을 집중 지도기간동안 한시적으로 1%p 인하한다(체불임금 청산의지가 있는 사업주에 대해 사업장당 최고 7천만원 한도로 융자 지원-이자율 인하: 신용연대보증 3.7%2.7%, 담보제공 2.2%1.2%)

 

또한, 체불 노동자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임금체불 생계비 융자제도이자율도 같은 기간동안 한시적으로 1%p 인하한다(체불노동자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1인당 최대 1천만원 한도로 융자 지원-이자율 인하: 2.5%1.5%)

 

서울동부고용노동지청 김우동 지청장은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1/14 [16:4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