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선갑 구청장 1호 사업‘아이디어 뱅크’시상식 열려
10월말까지 340건의 주민아이디어 접수돼. 3/4분기 최우수는 아차산-롯데타워 케이블카.
 
디지털광진
 

광진구는 8일 오전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김선갑 광진구청장의 1호 사업으로 구민의 다양한 의견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정에 반영하기 위해 추진한아이디어뱅크 시상식을 개최했다.

 

▲ 김선갑 광진구청장이 아이디어뱅크 우수제안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는 3/4분기까지 접수 받은 205건의 아이디어 중 제안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선정됐으며 주민제안과 공무원제안 분야로 나눠 수상했다.

 

주민 최우수 제안으로는 능동 박현대 씨가 제안한아차산과 롯데타워를 케이블카로 연결해 관광특구 만들기가 선정됐으며 광진구 e-sport대회와 메이저 음악 페스티벌 개최, 쓰레기 분리 자판대 설치 등 총 11건의 주민 아이디어가 우수제안으로 선정됐다.

 

현장 가까이에 있는 공무원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도 접수되었다. 이 중 광진구 전입자에게 구에 대한 주요 행사나 생활정보를 제공하는마중물이 되는 전입세대 우편엽서와 휴대폰 요금 부담을 고려해 취약계층 상담 전화를 담당자가 다시 거는콜백서비스등 총 8건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구청장과 함께하는 자유토론 시간을 마련해 민원인 인적사항 보호와 광나루 어울마당 가족 프로그램 확대 등 새로운 제안도 제시됐다.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 중 일부는 정책으로 옮겨 시행되고 있다. 산책로 주변에 반려동물 배변봉투를 설치해 쾌적한 공간을 만들고 침대 및 라텍스의 방사성 물질인 라돈을 측정할 수 있는 라돈측정기를 1,000원 대여해주는 제안 등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접수된 아이디어는 실현 가능성과 실용성에 따라 채택해 실시할 예정이다.

 

광진구는 상시적으로 구청 홈페이지에 있는아이디어뱅크창구를 통해 아이디어를 접수받고 있으며 분기별로 시상식을 마련해 주민들의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지혜는 다다익선이라는 지론을 가지고 있다. 구청에서 나름대로 합리적인 행정을 하지만 간과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다. 주민들이 생활하면서 지켜봐주고 더 합리적인 제안이 있다면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늘 채택된 제안 중에서는 실현 가능성이 낮은 것들도 있지만 처음 진행되는 시상이기 때문에 참신한 아이디어를 격려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당장 실현은 어렵겠지만 충분히 논의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디어뱅크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취임 1호 사업으로 추진 된 것으로 현재까지(10월 말 기준) 340건의 다양한 주민 의견이 접수되었다.

 

▲ 8일 기획상황실에서 열린 ‘아이디어뱅크 시상식’에서 주민제안분야 최우수 제안으로 선정된 박현대 씨 수상 모습     © 디지털광진

 

▲ 공무원제안분야 최우수 제안으로 선정된 중곡3동주민센터 이정연 주무관 수상 모습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8/11/08 [16:44]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