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대공원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쳐요.
어린이대공원, 6일부터 9일까지 ‘세상에서 가장 큰 놀이터 데굴데굴 축제’
 
디지털광진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이지윤 www.sisul.or.kr)10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세상에서 가장 큰 놀이터 데굴데굴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상에서 가장 큰 놀이터 데굴데굴 축제는 메인 놀이공간인 우당탕탕 놀이나라’, 다양한 미술과 음악활동을 즐길 수 있는 왁자지껄 놀이공작소’, 어린이가 직접 놀이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메인 놀이공간인 우당탕탕 놀이나라는 대공원내 포시즌가든 뒤에 설치되며, 넓은 잔디밭 위에 1만개의 공, 고무대야, 훌라후프, 양동이 등 다양한 놀이도구를 배치해 어린이가 직접 나만의 놀이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또한 돔 모양의 재미난 조형물인 데굴데굴 성’ 10여 동도 설치돼 어린이들이 뛰어놀고 숨바꼭질도 할 수 있다

 

들썩들썩 숲속운동회는 잔디축구장 및 주변 숲 속을 돌아다니며, 미션을 수행하고 몸놀이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어린이와 부모님과 함께 참여하는 것은 물론, 숲속 데크로드인 다함께 나눔길을 활용해 유모차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영유아, 어르신, 장애인 등 교통약자도 함께 할 수 있다.

 

프로그램 참여 시 증정되는 지도에 정해진 순서에 따라 코스를 돌면서 포인트에 주어진 퀴즈 등을 풀고 완주하면 인증스티커를 증정한다.

 

왁자지껄 놀이공작소에서는 다양한 미술과 음악활동이 펼쳐진다. 자투리 목재와 폐품을 활용해 본인만의 작품을 만들고, 미술 작가의 진행에 따라 목재와 폐품, 링재료 등을 엮고 색칠하면서 너비10m, 높이 1m의 대형 설치미술 만들기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대형 재활용 악기 10여개가 설치돼 마음껏 두드리고 소리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매일 오전, 오후 선착순 5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물감 등 재료를 활용해 나만의 티셔츠를 만들어보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개인 티셔츠를 직접 가져올 경우 선착순 수량에 상관없이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숲 속에서 자연물을 활용한 만들기 등을 하는 구석구속 숲속기지’, 공기놀이판, 굴렁쇠, 고무대야, 종이박스 등 다양한 도구를 가지고 놀고, 화선지와 붓을 이용해 그림도 그려보는 복작복작 골목놀이도 진행된다. 또한 축제 첫날과 마지막날 펼쳐지는 퍼레이드 쿵짝쿵짝 음악행진’, ‘버블마술쇼와 어린이 놀권리 토크콘서트, 음악이 흐르는 쉼터가 준비된 동글동글 축제마을’, 월간 체험프로그램 어린이 작품이 전시되는 대롱대롱 연못미술관등도 진행된다.

 

어린이 놀권리 토크콘서트는 107()9() 오후1시에 잔디밭 소규모 무대에서 움직이는 창의놀이터 프로젝트작업과 축제 프로그래머들이 놀이를 통해 어린이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삶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109일 오후 330분 부터 브라질 전통 퍼커션 팀 라퍼커션과 함께 참여자에게 간단한 손악기를 나눠주고 중앙로에서부터 음악분수까지 다같이 약 100여명이 함께 퍼레이드를 하며 4일간의 축제를 마무리 하게 된다.

 

또한 정문에서부터 음악분수 사이의 공간에는 어린이만 통과 가능한 데굴데굴 게이트가 설치되고, 공원 전역에서 놀이를 도와주는 축제 진행요원인 떼굴이가 깜짝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하는 등 곳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화(450-9311)문의 및 홈페이지(http://segateofestival.modoo.at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태풍 콩레이의 영향에 따른 우천 및 강풍 등 기상상황에 따라 프로그램 일정 및 내용이 변경될 경우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이지윤 이사장은 가을 기운으로 가득한 서울어린이대공원에서 온 가족이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드셨으면 한다앞으로도 시민 여러분께 사랑받는 어린이대공원을 만들어 가기 위해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세상에서 가장 큰 놀이터 '데굴데굴축제'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8/10/05 [18:2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