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년 2학기부터 서울중고교 두발자유화
서울교육청, ‘서울학생 두발 자유화‘선언, 편안한 교복 공론화도 시작
 
디지털광진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27일 교육청 201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학생 두발 자유화를 선언했다.

 

▲ 27일 기자간담회에서 두발자유화 선언을 하고 있는 조희연 교육감     © 디지털광진

 

 

두발자유화 선언은 그 동안의 학생 및 사회요구에 부응하려는 것으로 교복 입은 시민의 복장, 두발 등 용모에 있어서 개성을 실현할 권리(서울특별시학생인권조레 제12)를 구현하는 구체적 조치로서 학생들의 자기결정권을 기본적 권리로 보장하려는 취지로 추진되었다.

 

서울교육청은 이번 선언을 통해 학생 두발의 길이, 염색, 파마 등 두발과 관련된 일체의 사항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고 자유화 할 것을 지향하기로 했다. ‘두발의 길이는 완전 학생 자율로 맡기고, ‘두발 상태(염색, 퍼머 등)’ 역시 학생 자율로 맡기는 것을 지향하도록 긍정적 권유를 하되, 학교구성원의 다양한 의견 차이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2019년 상반기까지 학교 공론화 과정을 거치도록 안내하겠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그동안 인권친화적인 학생생활규정 개정에 대한 지원·안내 등 일선학교에서 두발에 대한 학생들의 자기 선택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그 결과 두발 길이를 자유화한 학교가 서울 전체 중·고의 84%(‘17년 말 통계)에 달하고 있다. 이들 학교에서는 두발 길이 자유화 시행 전의 단속 중심 생활교육에서 벗어나 학생과 교사의 신뢰 회복 및 소통 증진으로 즐거운 학교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는 의견을 나타내고 있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이날 두발자유화 선언 이후 두발 길이를 포함하여 두발 형태(염색, 퍼머 등)’자유화가 되어 있지 않은 학교에서는 20191학기까지 학생생활규정을 개정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학교별로 이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두발 길이는 완전 학생자율에 맡기도록 추진하여야 하며 두발 형태(염색, 퍼머 등)’에 대해서도 학생자율에 맡기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전되도록 해야 한다. 이 과정은 학교구성원들의 진지하고 심도 깊은 공론과 의견수렴 과정(설문조사, 토론회 등), 학생생활규정(학교규칙) 개정 절차에 따라 진행되어야 하는데, 특히 당사자인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 존중하며 학생들의 민주적 효능감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교육적 고려를 충분히 해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은 현재 편안한 교복시민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말 이 공론화 과정이 마무리되면, 2019년 상반기에는 편안한 교복의 결정을 위한 학교단위의 공론화를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학교단위 공론화 과정과 규정개정이 이루어지면, 두발의 경우 2019년 하반기부터 진전된 두발 자유화가 실현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교복의 경우 디자인, 구매 절차 등 준비과정을 거쳐 20201학기부터 편안한 교복을 시행할 계획이다.

 

조희연 교육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유롭고 편안한 두발과 복장으로 우리 학생들에게 몸과 마음이 가벼운 즐거운 등굣길, 아침이 설레는 학교를 만들고자 한다. 학교는 가고 싶은 곳이어야 하고 학생들 스스로 결정하고 책임도 갖게 하는 민주주의의 정원이어야 한다. ‘교복 입은 시민인 학생들의 자율성을 담보할 수 있는 첫 발걸음으로 편안한 용의복장을 약속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9/28 [10:0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