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호평 의원, 50+캠퍼스 현장 점검
건립기간 및 사업비 조정 등 변경계획안 심사 앞두고
 
디지털광진
 

서울시의회 김호평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진3)은 제283회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를 앞두고 서울시 동부 50+캠퍼스 복합시설의 건립 변경 계획()의 현안파악과 추진현황을 점검하기 위하여 16일 오전 자양동에 위치한 해당 필지를 방문했다.

 

▲ 서울시 동부 50+캠퍼스 복합시설 부지를 둘러보는 김호평 의원(사진 왼쪽)     © 디지털광진

 

 

서울시 동부 50+캠퍼스 복합시설의 건립 변경 계획()은 동부권(광진구, 성동구, 중랑구, 동대문구)내에 50+ 지원시설이 없어 인근 지역 장년층 지원의 어려움이 있고, 주차시설이 열악한 주거밀집 지역으로써 공용주차장의 건립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건립기간 및 사업비를 조정 변경하는 내용이다.

 

현장점검에는 김재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진4)도 함께했으며 관계자로부터 이번 사업 계획변경의 필요성과 변경 내용 등을 보고받고 사업규모와 소요예산 등 시설건립 변경의 타당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사업은 14년도 서울시 베이비부머 응원 종합계획을 시작으로 추진되어 건립타당성 용역 조사 결과 적정을 인정받고, 공유재산심의 결과 조건부적정, 투자심사 결과 조건부추진을 받았으나 186월 행안부 중앙투자심사결과 조건부동의를 받으며 공유재산 재심의를 거치게 되었다.

 

김호평 의원은 광진구 내 장년층의 노후 대비를 위해 관련 시설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해당 지역은 주택 밀집 지역으로써 주차난 해소 및 주거환경 개선이 더욱 시급하다곧 있을 제283회 임시회에서 공유재산관리계획안 심의시 보다 세심히 검토하여 주민에게 꼭 필요한 시설을 확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8/17 [15:05]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