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회 광진교페스티벌 8월 18일 열린다.
광진구와 강동구 24일 광진교 8번가에서 성공개최 위한 업무협력 간담회
 
디지털광진
 

2회 광진교페스티벌이 오는 818일 개최된다.

 

▲ 24일 광진교 8번가에서 열린‘광진교 페스티벌’업무협력 간담회 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 왼쪽부터 윤영철 한강사업본부장, 이준형 서울시의원, 김선갑 광진구청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오현정 서울시의원, 윤성진 한강몽땅축제 총감독     © 디지털광진

 

광진구(구청장 김선갑)와 강동구(구청장 이정훈)24일 광진교 8번가에서 제2회 광진교 페스티벌 성공개최를 위한광진 강동 상호협력 다짐자리를 마련했다.

광진교 페스티벌은 칠월칠석에 만나는 견우와 직녀의 전설처럼 광강동 구민이 광진교에서 만나 문화를 교류하고 화합하는 축제로 818일 오후 3시부터 저녁 9시까지 광진교에서 개최된다.

양 구청장은 축제에서 선보일기지시 줄다리기 및 길놀이’,‘청소년 페스티벌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약속하고 나아가 광진교가 복합 문화예술공간으로 자리매김하는 한편, 걷고 싶은 다리로 랜드마크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축제가 무더운 날씨에 진행되는 만큼 안개비를 뿌려주는 쿨링포그(Cooling Fog)를 활용한 시원한 휴게공간을 마련하고, 다리 위라는 장소적 특수성을 고려해 안전사고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전문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하는 등 다양한 대책도 공유했다.

이번 광진교 페스티벌은 쿨 워터 존에서 펼치는 물총놀이, 물풍선 놀이 등 무더위를 이길 수 있는 프로그램과 연날리기(스포츠 카이트) 곡예비행 공연, 버스킹 등 소공연 등이 다양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선갑 광진구청장     © 디지털광진

 

김선갑 광진구청장은광진교는 조선시대 이곳에 나루터가 있어 광나루라고 불렸다. 이렇듯 광진교는 역사와 문화가 서려있는 곳으로 이런 장소에서 펼쳐지는 페스티벌을 통해 강동과 화합을 도모하고 문화교류까지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또한 다리 위에서 하는 축제인 만큼 안전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24 [18:3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