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문학 강연, 이제 학교에서 들어볼까?
광진구, 7월, 9월 3개학교에서 ‘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강연’운영
 
디지털광진
 

 최근 주목받고 있는 제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생명과학, 로봇 등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이루어지는 차세대 산업혁명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러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인간에 대한 가치를 연구하는 인문학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광진구가 학생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넓히기 위해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강연을 운영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학업에 쫒기는 학생들을 위해 사회적으로 유명한 강사가 직접 학교로 찾아가 삶의 지혜와 인문학적 지식을 전달해 학생들의 인문학적 소양과 상상력 향상을 높이고자 마련됐다.

 

강연은 713일 대원여자고등학교, 716일 동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여자고등학교, 912일 광진중학교 3개 학교에서 약 900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대원여자고등학교와 동국대학교사범대학부속여자고등학교에서는 tvN‘어쩌다 어른’, EBS‘토요 인문학 콘서트에서 방송 강연을 하고우리는 언젠가 만난다’,‘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등을 집필한 채사장 작가가인문학적으로 생각하고 성장하기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또한 광진중학교에서는메모의 힘’,‘일독일행 독서법등을 집필하고, KBS TV, 국악방송 책을 읽는 밤, 이숙영의 러브 FM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한 유근용 작가가..-독서하고 기록하고 행동하라라는 주제로 학생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기사입력: 2018/07/06 [19:1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