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소년 자원봉사, 이제는 학교로 찾아가요.
광진구, 지역 내 6개 초중고 760명 대상으로 찾아가는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 운영
 
디지털광진
 

광진구가 청소년들이 학교에서 배울 수 없는 소중한 자원봉사 경험을 통해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찾아가는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지난해 10월 25일 대원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찾아가는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이 이면지 노트를 만들고 본인들이 만든 노트를 들고 기념촬영하는 모습     © 디지털광진

 

 

특히 올해는 많은 청소년이 교육과 체험으로 구성된 자원봉사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직접 학교로 찾아가며, 청소년 자원봉사교육 강사단과 협력해 진행함으로써 자원봉사에 대한 이해 및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은 오는 615일까지 기간 중 지역 내 구의초, 양진초, 구남초, 건대부중, 양진중, 동대부여고 6개 초··고등학교 760여명을 대상으로 신청한 학교 개별 학급 교실에서 총 28회 진행한다.

 

강의는 청소년 자원봉사교육 강사단(단장 신향연) 32이 진행하며, 참여 학생들은 장애체험, 점자교육, 이면지노트 만들기 등 총 3개 분야를 체험한다.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이해를 돕기 위한 장애체험 분야에서는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 교육과 함께 시각장애인들이 사용하는 흰 지팡이를 이용하여 걷기체험을 실시한다. 점자교육 분야에서는 점자명함 만들기를 통해 시각장애인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면지노트 만들기를 통해 아이들에게 환경교육을 실시한 후 만들어진 이면지노트는 늦은 나이에 한글을 배우는 경로당 한글교실과 지역아동센터 등에 전달된다.

 

신용하 광진구청 자치행정과장은여름 겨울방학 기간동안 진행하던 청소년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좀 더 많은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학교로 직접 찾아가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라고 사업 취지를 밝혔다.

 

한편 올 겨울방학에는 총 273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총 616시간을 봉사했다.


 
기사입력: 2018/05/15 [20:2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