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지명 구청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24일 오후, “반드시 승리, 구민의 삶의 질 높이는데 최선 다하겠다.”
 
디지털광진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광진구청장 공천 후보인 전지명 후보가 24일 오후 화양동에 위치한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반드시 승리하여 구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24일 열린 자유한국당 전지명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전 후보와 내빈들이 함께 손을 잡고 필승을 결의하고 있다. 사진 좌측부터 김을동 전 의원, 정송학 위원장, 이종구, 홍문종, 김무성 의원, 전지명 후보, 정영섭 전 구청장, 주호영, 김용태, 박인숙 의원.     © 디지털광진

 

 

이날 개소식에는 자유한국당 중앙당 인사들이 대거 참가했으며, 지역에서는 자유한국당 광진구 시, 구의원 공천후보들과 전 후보의 지지자, 당원 등 수백명이 함께 했다. 중앙당에서는 홍문표 사무총장을 비롯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김선동 서울시당위원장, 홍문종, 김용태, 이종구, 주호영, 정양석, 박인숙 의원, 김을동 전 의원 등이 참가했으며, 정송학 광진()위원장, 정영섭 전 광진구청장도 참석해 개소식을 축하하고 전 후보의 선전을 기원했다. 또한 행사 막판에는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선거 공천을 받은 김문수 후보도 함께 했다.

 

이영준 사무국장의 사회로 진행된 개소식은 국민의례에 이어 전지명 후보의 약력소개와 인사말, 내빈축사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함께 시루떡을 자르며 승리를 기원하는 것으로 행사를 마쳤다.

 

전지명 후보는 개소식 인사말에서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기 위해 자리에 참석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성원에 보답하는 길은 선거에서 당선되는 것 밖에는 없다고 생각한다. 당선은 저 혼자만의 힘으로는 안된다. 여러분의 도움과 성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일당백의 역할을 부탁드린다. 저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후보들의 당선은 여러분의 승리이며 우리 모두의 승리다. 이는 독주를 일삼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고 위기의 대한민국, 서울을 구하고 정체된 광진구를 되살리는 길이다. 광진은 지금 정체되거나 퇴보하고 있다. 저는 오랜기간 광진구에 살며 기업을 경영하고 정당활동을 한 경제전문가로서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광진구 발전에 쏟겠다. 말보다 행동으로 실천하는 구청장이 되어 구민을 행정의 주인으로 모시고 광진구의 가치와 구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전지명 후보     © 디지털광진

 

 

전 후보의 인사말에 이어 진행된 자유한국당 중앙당 인사들의 축사는 김무성 의원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김 의원은 한명 한명 의원들을 소개하면서 축사를 부탁했다.

 

특히 축사에서 중앙당 홍문표 사무총장은 어렵게 전지명 위원장을 광진()당협위원장으로 뫼셨고 구청장까지 출마하게 되었다. 꼭 당선시켜 정체된 광진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도 전지명 위원장은 저와 많이 닮았다. 전 위원장은 듬직한 일꾼으로 국회의원이 되어 국회에 오기를 바랐지만 여의치 않았다. 당이 어려울 때 광진구를 구해달라는 특명을 받고 출마를 결심해 주신 점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중앙당 인사들은 전지명 후보와의 개인적인 인연을 소개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의 승리를 기원했다. 또한 이번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독주를 견제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는 선거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자유한국당의 승리를 결의하기도 했다.

 

▲ 전지명 후보가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에게 광진구의 주요현안을 적은 판을 전달하고 있다.     © 디지털광진

 

 

서울시장 자유한국당 후보인 김문수 후보는 전지명 후보의 승리를 기원한 후 대학가를 4차산업 특구로 조성,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한강 하류 준설로 서울에 항구 조성, 미세먼지 대책 마련, 취수장 상류로 이전등 자신의 공약을 설명했다.

 

전지명 후보는 김문수 후보의 축사가 끝난 후 지하철 지상구간 지하화, 광진구청사 이전건립, 광진구 맞춤형 용도지역 상향3가지 지역현안을 김 후보에게 전달하였다.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한 자유한국당 전지명 후보는 광진()당원협의회 위원장으로 지난 2016년 총선 전까지 새누리당 광진갑운영위원장,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을 지냈다. 지난 2017년에는 바른정당 광진갑당협위원장과 중앙당 대변인으로 활동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 자유한국당에 복당한 후 지난 316일자로 광진()위원장으로 임명됐다. 현재 한림그룹 회장으로 시민일보 사장을 역임하기도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칼빈대학교 부총장으로 임명되었다.

 

▲ 함께 시루떡을 자르는 자유한국당 시장, 구청장, 시, 구의원 후보들과 내빈들     © 디지털광진

 

▲ 필승을 결의하고 있는 김문수 시장후보, 전지명 구청장 후보를 비롯한광진구  자유한국당 지방선거 공천 후보들과 정송학 (갑)위원장.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8/04/24 [19:07]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인물 하나는 진짜 맘에 드는데.. 중곡동사람 18/04/25 [09:55] 수정 삭제
  제일시장에서 여기저기 인사하고 손잡고 해주던 모습이 먼저 떠오르는.. 구청장 자리도 아쉬울 정도로 인품 좋으시고 선하고 꽤 괜찮은 인물이신데 당이 문제다 당이.... 뜬금없는 광진을 지역위원장 자리도 그렇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