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혜숙 의원, 아프리카 의약품지원 성과 발표.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조찬강연회. 전혜숙 의원 “개발도상국과 협력 강화해야”
 
디지털광진
 

국회의원 연구단체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대표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 광진갑)4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의약품 지원 및 의회 교류·협력 등을 위한 전혜숙 의원의 지난 3월 아프리카 방문 성과에 대한 강연을 개최하고, 향후 우리나라가 나아가야할 보건의료분야 ODA 사업의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 4일 열린 지구촌보건복지포럼에서 아프리카 방문성과에 대해 보고하고 있는 전혜숙 의원     © 디지털광진

 

 

국회지구촌보건복지포럼이 주최하고, )지구촌보건복지(이사장 이광섭)가 주관한 이날 강연에서, 전혜숙 대표의원은 탄자니아 무힘빌리 의과대학병원 의약품 기증식 및 보건부 부장관 면담, 케냐 의회 지도자(하원 의장, 상원 보건위원장) 면담 및 의약품 공급처(KEMSA) 방문 등 활동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해당 국가와의 상호 협력 및 발전 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이번 아프리카 방문에서 탄자니아의 보건부 부장관은 대한민국 정부의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 임산부 사망률 감소 정책, 의료기록 전산화 등에 대한 전수와 지원을 우리나라에 요청했다.

 

또한, 방문단은 지난 201711월 대한민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 7,650만 달러의 유상 차관을 통해 경제수도 다레살람에 설립된 무힘빌리의과대학병원에서 의약품 기증식을 갖고, 보건의료인력의 역량 강화 및 의약품 지원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방문단은 케냐의 의약품 공급처(KEMSA)를 방문하여 의약품 조달, 보급 및 물류 시스템, 공급망 서비스 현황을 살펴보고, 의약품 및 데이터 관리 고도화를 통한 케냐의 공공의료·의약품 관리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그리고 케냐 의회 하원 의장와 상원 보건위원장과의 면담을 통해 케냐정부가 추진 중인 보편적 건강보장(Universal Health Care)을 시행하는 데에 있어 대한민국의 보건의료인력 양성 시스템을 전수받고, 2016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케냐 건강보험청 사이의 MOU를 통해 전파한 건강보험 운영체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향후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전혜숙 의원은 향후 대한민국의 우수한 보건의료인력을 통해 의료기술 및 의료기관 운영시스템, 건강보험제도를 전파하는 등 개발도상국과의 협력적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의약품 지원 등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ODA 사업을 통해 국내 우수 의약품에 대한 인식개선 및 수출시장 개척 기반을 마련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찬 강연에는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 의료·제약분야 CEO 50여명과 함께 박병석 의원, 송옥주 의원, 김규환 의원)이 참석했다.

 

▲ 국회 지구촌보건복지포럼 참가자들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8/04/05 [16:2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