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CCTV 관제요원이 응급환자 목숨 구해.
CCTV 모니터링 중 응급환자 발견 후 신속한 조치로 귀중한 생명 살려
 
디지털광진
 

광진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근무 중인 CCTV 관제요원이 길가에 쓰러진 50대 남성을 구해 화제가 되고 있다.

 

▲  광진구CCTV통합관제센터 모습  ©디지털광진

 

  광진구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달 23일 밤 1130분경 화양동 군자로 34번지 일대에서 일어났다. 평소와 같이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CCTV 모니터링을 하던 관제원 배상열씨(, 41)는 통합관제센터 건물 바로 앞에서 5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가슴을 움켜쥐고 쓰러지는 것을 CCTV로 확인했다. 씨는 이를 즉시 함께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알린 후 현장으로 달려 나가 환자의태를 확인하고는 생명이 위독한 응급상황임을 인지했다

 

광진구에서 실시한 응급구조와 자동심장충격기 사용 교육을 이수한 배씨는 동료 근무자인 김승헌 씨(, 31)에게119에 신고한 후 센터에 비치된 자동심장충격기를 가져오게 했다. 환자의 의식이 있음을 확인하고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119구급대가 도착하는 동안 배씨와 김 씨는 환자의입에서 거품과 음식물이 역류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제거하며 기도를 유지함과 동시에 손과 발을 주무르면서 환자의 체온유지에 힘썼다. 곧바로 도착한 119구급대는 환자를 건국대학교 병원으로 후송 조치하였다. 환자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성실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본연의 업무를 수행한 배씨는평소와 같이 근무했을 뿐이고 배운 대로 했을 뿐이다, 제가 아닌 다른 사람이었어도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다라며 겸손하게 소감을 밝혔다.

 

현재 광진구는 신속하고 체계적인 방범체계를 구축해 각종 사건사고와 재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CCTV통합관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 내 CCTV 1300대를 기능별 목적별로 나눠 실시간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관제센터의 주요업무로는 사건의 사전예방활동, 사건 발생 시 경찰의 업무보조, 수사목적의 영상자료 제공, 방범용 CCTV 비상벨 응대 활동 등이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구민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운영 중인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위급한 상황에 신속한 판단으로 응급환자를 발견하고 소중한 생명을 구해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안전하고 행복한 광진을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3/05 [10:28]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