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진구, 12일부터 설 종합대책 추진
19일까지 물가, 교통, 제설 및 한파, 안전, 생활불편해소 등 8대 분야 중점추진
 
디지털광진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구민들이 편안한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광진구가‘2018 설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 7일 대원경로당을 방문한 김기동 광진구청장이 어르신들과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디지털광진

 

구는 연휴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예방 및 구민불편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12일부터 19일까지를 설 종합대책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훈훈한 명절 보내기 물가안정 교통 제설 및 한파 안전 구민생활 불편해소 보건 공직기강 확립 등 총 8대 분야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먼저 214일부터 19일까지 6일간 설날 연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종합상황실은 교통대책반 제설대책반 공원대책반 청소대책반 의료대책반 등 5개 대책반으로 총 548명의 근무자들을 편성해 분야별 발생상황에 신속히 대처하며 시민불편을 해소할 예정이다.

 

 

 

 

이번 설 연휴는 4일로 연휴 기간이 짧아 귀성 귀경길에 차량 통행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교통혼잡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귀성·귀경객 수송상황을 점검하고 교통불편 민원을 접수해 처리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귀성·귀경객을 위해 수요가 급증하는 14일부터 18일까지 동서울터미널 고속·시외버스를 증편해 운영한다. 1일 평균 운행횟수를 평소보다 330회 늘린 2,145회로 증편해 하루에 589백여명을 수송할 계획이다.

 

또 귀성·귀경객이 몰리는 동서울터미널 주변에 불법·주정차 단속을 강화하고, 동서울터미널 등 다중집합장소에서 귀성·귀경차량 밀집지역 승차거부, 합승, 호객행위 등 사업용 차량의 불법행위도 집중 단속한다.

 

아울러 설 연휴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는 쓰레기 적체 문제 해소를 위해 연휴 전후로 쓰레기 집중 수거기간을 운영한다. 연휴기간 중에는 직영 및 대행업체 미화원으로 구성된 청소기동반을 운영해 청소관련 민원에 신속히 대처한다. 또한 지역 내 간선도로 주요지점 및 쓰레기 무단투기 우려 지역을 중점 순찰해 배출된 쓰레기를 신속히 수거하기 위해 현장 근무자 68명을 편성해 특별근무를 실시한다.

 

최근 무섭게 치솟고 있는 서민 물가의 안정을 위해 가격 인상우려가 있는 사과, ·돼지고기, 조기 등 농··축산물 16, 개인서비스 요금 2개 등 총 18개 품목을 설 성수품 관리대상으로 선정해 중점 관리한다. 지역 내 농·수산물 판매업소를 대상으로는 농수산물 가격과 원산지 표시제 이행여부, 매점매석행위, 가격담합행위 등 시장기능을 저해하는 불공정거래행위 등을 점검한다.

 

또한 올해 유난히 추운 한파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임시 대피소를 경로당 등 인근 복지시설에 마련하고, 화재와 정전 등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동부수도사업소, 광진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응급상황에 대비, 당직의료기관과 당번약국을 지정해 구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연휴기간에도 진료공백을 최소화한다. 또한 구민들이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대형 건축공사장, 공연장 및 영화상영관, 체육시설, 사회복지시설 등에 안전점검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 밖에 구호물품을 비치해두고 긴급 구호대상자 발생 시 현장 출장해 지급할 수 있도록 저소득 구민들을 위한 긴급지원 대책반을 24시간 운영한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구민들이 가족들과 함께 편안한 풍성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설 종합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2/09 [17:40]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