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생활체육지도자 복지 위한 간담회 개최.
김기만 의원, 5일 서울시의회에서 생활체육지도자, 관계공무원 참가한 간담회
 
디지털광진
 

김기만 서울시의원(광진1, 더불어민주당)5일 서울시의회에서 서울특별시 생활체육지도자 복지증진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자치구별 서울시 생활체육지도자,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와 서울시 관광체육국 체육정책과장, 체육진흥과장 등 관계 공무원이 참석했다

 

▲ 간담회를 마친 후 함께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 디지털광진

 

 

김 의원은 8년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생활체육지도자들의 휴일근무수당, 근속수당, 교통비 등 각종 수당확대와 복지증진을 위해 힘써왔다. 그럼에도 생활체육지도자들이 느끼는 고용 불안과 과중한 업무, 저임금 등의 문제는 생활체육 지도자들의 사기를 저하시키고, 이직을 고민하게 하는 주요 요인이 되어왔다. 

이에 김의원은 시의원으로서 시 공무원과 일선 현장의 생활체육지도자의 가교 역할을 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이번 자리를 마련했으며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생활체육지도자는 2000년부터 생활체육활성화 및 청년체육인 일자리 창출의 일환으로 시작되었으며, 2006년부터는 어르신 생활체육지도자 사업이 실시되어, 현재 서울시에는 일반/어르신 생활체육지도자와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 약 4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간담회의 참석한 한 생활체육지도자는 전국 2600명의 생활체육지도자들을 한번에 정규직으로 전환하는데 어려움이 있겠지만 연차별로 단계적 추진이 이루어졌으면 한다며 다수의 지도자들이 현 급여수준으로 현실적으로 생계를 이어가기 힘든 수준임을 토로하며 급여인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기간제근로자에 해당되어 2년 이상 근속 근로시 전환되는 무기계약직으로도 속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한정우 서울시 체육진흥과장은 기본급여는 국비와 시비 매칭이기 때문에 문체부에서 내려오는 지침대로 지급되는 것이라고 전하며, 궁극적으로 기본급이 조정 되어야만 생활체육지도자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다는 것에 적극 공감하므로, 지속적으로 문체부에 건의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는 몇 년 째 동결되어 있는 장애인생활체육지도자들의 기본급여 인상을 위한 노력과 함께 장애인 생활체육이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장애인 체육시설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가 마련되어야 하며 장애인 생활체육은 일반생활체육과 달리 장비 및 보조 인력이 더 많이 필요하므로 지원을 확대할 것을 요청했다.

김기만 의원은 장애인 선수 및 지도자들이 체육 장비와 시설을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공감한다. 체육정책과장님과 진흥과장님이 서울시 생활체육 및 장애인 생활체육 관련 정책을 입안할 때 꼭 참고하셔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의원은 어르신 생활체육지원사업의 경우 10명이상의 참여인원이 확보되는 곳을 우선적으로 지원하도록 되어 있어 일부 복지관, 노인회관으로 수업이 집중되는 것에 우려를 표했으며 시, , 보건소, 건강보험공단 등이 소통해야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마지막으로 생활체육지도자들이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스스로 목소리를 내면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정규직 전환 및 처우개선이 이뤄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하며, 서울시와 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도 생활체육지도자 복지증진 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질 것을 약속했다. 또한 오늘 간담회를 통해 청취한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올바르게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간담회를 마쳤다.


 
기사입력: 2018/02/06 [18:29]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