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차례상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21% 저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10곳 조사결과 발표
 
디지털광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박현출, 이하 공사’)는 알뜰한 설 명절 준비에 도움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2018년 설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발표하였다. 

 

129일과 30일 이틀간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25명이 통인시장광장시장 등 전통시장 50, 대형마트 10곳 등을 직접 방문하여 주요 설 성수품(36개 품목)의 소매비용을 조사하였다. 광진구에서는 노룬산골목시장과 자양골목시장 2곳을 조사했다. 

 

지난해 공사는 점차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하기 위해 ()한국전통음식연구소 자문 및 서울시민 대상 설문을 시행(간소화 의향 있음 : 67%), 그 결과를 반영하여 일부 품목의 조사단위를 현실에 맞게 조정한 바 있다. 

 

사과단감은 각 5과에서 3, 부세는 3마리에서 1마리, 동태살은 1kg에서 500g, 전 부침용 육류(쇠고기돼지고기)는 각 600g에서 200g, 달걀은 기존 30개에서 10개 등으로 조사기준을 조정하였다. 

 

설 수요가 많은 주요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75,600,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2,76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21% 가량 저렴하였다. 한편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162,96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27%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자치구별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구로구강남구서초구가 평균 20만 원대로 높은 반면, 영등포구마포구성북구는 평균 15만 원대로 낮은 편이었다. 

 

설 성수품 구매비용은 전년대비 전통시장 1.8%, 유통업체 2.3% 상승하였으며, 지난해에 비해 전통시장은 채소류와 과일류는 하락, 수산물과 가공식품, 축산물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번 설 농수축산물 수급 및 가격 전망으로는설 성수기 사과는 평년대비 생산량이 많아 전반적인 시세는 약보합세가 예상, 배는 산지 물량이 많아 공급이 원활할 것으로 판단되며 시세는 전년대비 하락할 것으로 전망, 단감은 저장량이 적어 강세가 예상되며, 특히 제수용 대과 위주의 강세 형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배추무 등 채소류는 한파의 영향으로 전주대비 가격이 급상승하였고, 한파의 피해가 심한 무는 상품성이 떨어지는 물량의 반입이 늘어나품위별 가격 편차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동태와 명태포는 러시아산 반입량이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나 정부 비축물량 방출로 보합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고, 오징어는 정부비축물량 공급에도 불구하고 어획량 감소에 따른 지속적인 강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되고, 수입산 부세는 참조기 가격 상승에 의한 대체제로 반입량이 충분하여 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산 쇠고기는 설 연휴가 짧고 출하물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시세는 안정적일 것으로 보이고, 국내산 돼지고기(앞다리살)는 출하량 감소가 예상되어 강보합세를 나타낼 것으로 판단된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을 감안, 누리집(www.garak.co.kr)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상시 제공하고, 설 연휴에 근접한 213()에 차례상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발표할 예정이다.

 

▲ 설 차례상 비용 비교     © 디지털광진

 


 
기사입력: 2018/02/05 [18:43]  최종편집: ⓒ 디지털광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