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를 태양의 도시로 만든다.
서울시 3가구 중 1가구 태양광 주택, 22년까지 원전1기 용량 태양광 발전
 
디지털광진
 

 서울시가 지난 5년간 원전하나줄이기정책으로 원전 2기분에 해당하는 에너지(366TOE)를 생산절감하는 성과를 거둔 데 이어, 2022년까지 태양광을 원전 1기 설비용량에 해당하는 1GW(1,000MW)로 확대 보급하는 태양의 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1GW는 현재 서울의 태양광 발전용량(131.7MW) 대비 8배 확대된 규모다. 태양광 패널 면적은 상암월드컵경기장의 약 1,400.

 

▲ 광진교 8번가 디자인 태양광(BIPV)발전설비     ©디지털광진

 

시는 아파트, 단독주택 등 주거공간부터 공공민간건물, 교량 등 도시기반시설까지, 태양광이 시민 일상과 도시환경의 자연스러운 일부가 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지원예산을 늘리고 참여문턱을 낮춰 서울 어디서나 태양광 발전시설을 볼 수 있는 도시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핵심적으로, 서울에 사는 3가구 중 1가구꼴로 태양광 에너지를 자체 생산할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확대 등을 통해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총 100만 가구(서울시 전체 360만 가구)까지 늘려나간다. 아파트 베란다, 주택 옥상, 민간건물 옥상벽면 등 자투리 공간에 설치하는 방식이다. 현재는 약 3만 가구에 머무르고 있다.

 

신축 공공아파트는 '18년부터 미니 태양광 설치를 의무화하고 공공건물과 시설 중 가능한 모든 곳에도 설치한다. 최근 아파트 경비실에서 쓰는 에너지 사용비용으로 논란이 됐던 것과 관련, 아파트 경비실 4,000개소에 태양광 미니발전소(1.2MW)를 시범 설치해 경비실 소비전력 일부를 자체생산하는 상생모델도 시도한다.

 

태양광을 시민들이 친숙하게 느끼고 서울을 태양광 상징 도시로 만들기 위해 서울 명소 곳곳에 태양의 도시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예컨대, 광화문광장(태양의 거리), 월드컵공원(태양의 공원), 광진교(태양의 다리) 등이다. 단순 설치를 넘어서 각각의 공간 특성에 잘 맞는 형태와 디자인으로 태양광을 입힌다는 계획. , 신규 도시개발지역인 마곡지구는 태양광과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같은 첨단 ICT 기술을 융복합한 태양광 특화지구로 태어날 전망이다.

 

도심을 비롯해 총 5개 권역별로 태양광 지원센터를 설립해 일반시민은 물론 기업, 연구소까지 전화 한 통이면 상담부터 설치, 유지 등 사후관리를 원스톱 지원한다.

 

신기후체제에 따라 세계 각국의 에너지정책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전 세계 기업과 투자자, 연구원들이 태양광 기술과 디자인, 트렌드를 보러 서울을 찾게 하겠다는 목표로 신성장동력 확보에도 주력한다. 이 분야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부터 매년 30억 원 규모(150억 원)로 연구개발(R&D)에 투자하고 총 400억 원 규모의 태양광 창업벤처기업 펀드도 조성한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2022 태양의 도시, 서울(이하 태양의 도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5년 간('18.~'22.) 총사업비 17,000억 원(시비국비민자 등)을 투입해 7대 과제, 59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태양의 도시종합계획의 주요 내용으로는 100만 가구에 태양광 발전 보급(551MW) 설치가능한 모든 공공건물부지에 태양광 보급(243MW) 시민참여 확대 태양의 도시, 서울랜드마크 조성 도시개발지역 태양광 특화지구조성 태양광 지원센터설립 태양광 산업 육성 등이다.

 

▲ 아파트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소     ©디지털광진

 

 

 

신축아파트 설치 의무화, 단독주택민간건물 보조금 신설 등 태양광 100만 가구로 확대

첫째, 아파트(53), 단독주택(37), 임대주택(10) 등에 미니태양광 보급을 확대해 태양광 에너지 생산가구 100만 시대를 연다는 계획이다.

 

신축 공공아파트는 설계 단계부터 베란다형 미니태양광(260W 규모) 설치를 의무화하고('18.~) 향후 민간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기존 아파트는 설치보조금(설치비의 약 75% 내외)을 지속 지원한다. 아파트 베란다에 특화된 디자인 개발과 설치규제 완화 같은 제도개선을 병행 추진한다. , 아파트 운영이익금으로 단지 전체에 미니태양광을 설치한 홍릉동부아파트같은 우수사례를 다른 단지로도 확산하고, 베란다형 태양광 DIY 제품 개발보급도 추진한다.

 

SH공사가 공급하는 임대주택 전체 물량(18만 가구, 신축예정 포함) 중 절반 이상인 10만 가구에 미니태양광을 설치한다. 보조금 사각지대였던 단독주택과 민간건물에 대한 보조금(시비) 지원을 시작, 참여기회를 대폭 확대한다. 단독주택의 경우 시비 지원을 새롭게 시작한다. 그동안은 국비 지원만 이뤄지고 있어 지원물량 소진 후에는 설치비 지원을 받을 수 없었지만 내년부터는 국비 소진시 시비(150만 원 내외)를 별도로 지원한다. 민간건물도 설치보조금 지급 사업을 새롭게 시작한다.(600/W, 총 설치비의 30% 내외)

 

둘째, 활용 가능한 모든 공공부지에 태양광 설치를 추진한다. 우선, 서울시 각 부서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한 공공부지(공영차고지, 사회복지시설 등)에 우선적으로 설치하고, 자치구, 중앙정부 소유 공공부지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공공시설물 태양광 디자인 가이드라인도 수립한다.('19)

 

자치구의 경우 재정자립도에 따른 재정지원(30~70%), 자치구 협력사업 평가 점수 상향 등 인센티브를 통해 참여를 유도한다. 정부 시설은 새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연계해 설치 일정을 적극 조율할 계획이다.

 

▲ 공공부문 태양광 설치대상     © 디지털광진

 

 

셋째, 태양광 시민펀드를 중소규모로도 확산한다. 에너지 프로슈머(prosumer, 생산자(producer)의 역할을 겸하는 소비자(consumer))로서 시민의 역할을 강화하고, 태양광이 환경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도움이 된다는 인식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 펀드 조성 방식     © 디지털광진

 

 

 광화문광장월드컵공원 등 명소에 태양광 랜드마크, 마곡지구는 태양광 특화지구

넷째, 광화문광장, 월드컵공원 같은 서울의 주요 명소에 태양광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국가중심광장으로 변화를 준비 중인 광화문광장에는 설계단계부터 태양광 벤치, 가로등, 보도, 버스정류장 등을 도입해 태양의 거리를 조성할 예정이며, 남산공원과 월드컵공원에는 공원특성에 맞는 예쁜 디자인과 색상의 솔라트리, 조형물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광진교는 영국 템즈강의 빅토리아 철교 같이 교량상부에 그늘막 태양광을 설치해 전력수요의 일부를 대체하는 한편, 야간에는 LED 조명 공연을 통해 시민이 즐겨찾는 태양광 명소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다섯째, 366부지에 공동주택, 상업, 산업, 기반시설을 대규모 조성 중인 마곡지구는 태양광 설비를 당초 계획보다 확대해 설치하고(15MW20MW) 유무선 통신 같은 ICT 기술을 접목해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태양광 특화지구로 조성 추진한다.

 

서울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 지역(103개소)은 시민과 함께하는 태양광 마을로 조성한다. 주민공동이용 시설에는 모두 태양광을 설치하고, 집수리사업과 연계해 태양광 설치시민에게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장위, 암사 등 8개 지역은 도시재생 연계형 에너지자립마을로 선정해 태양광 설치뿐만 아니라 에너지 수요관리, 효율화, 컨설팅 등을 종합 지원한다.

  

시민기업연구원 전화 한 통이면 상담~설치~사후관리 5대 권역 태양광 지원센터

여섯째, 서울시 에너지정책을 총괄 실행기관으로 올해 2월 출범한 '서울에너지공사'를 전진기지로 삼아 5대 권역별로 태양광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통합 콜센터를 신설한다. 태양광 사업 발굴부터 컨설팅교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